러시아 학예회 트월킹 춤추다 학교 임시 폐교[영상]

2015년 4월 22일
						
						

성행위를 연상시키는 러시아 10대 여학생들의 트월킹(Twerking) 춤 단체 공연 영상이 전 세계에 확산되며 선정성 논란을 주었다.

지난 14일 영국 BBC등 주요 외신들은 러시아 오렌부르크 소재 한 무용학교 학예회 무대에서 펼쳐진 10대 여학생들의 트월킹 춤 때문에 학교가 폐교 조치됐다고 한다.

https://www.youtube.com/watch?v=IQbDmCKGtuU

출처: https://www.youtube.com/watch?v=IQbDmCKGtuU

논란이 된 영상을 보면, 여러 명의 여학생이  꿀벌을 연상시키는 줄무늬 옷을 입고 아찔한 춤을 춘다.
특히 영상 후반부에 엉덩이를 격렬하게 흔들며 트월킹 춤을 추던 여학생들이 치마까지 벗어 던지며, 이를 본 관객들은 환호를 한다.

 

10대 여학생들의 이같은 춤은 SNS를 타고 전 세계로 급속도로 확산됐고, 사회적으로 큰 파문을 일으켰다. 10대 여학생들이 학교 학예회에서 추기엔 선정적일 뿐만 아니라 성행위를 연상시킨다는 것이다.

영상이 전 세계적으로 논란을 일으키자 시 당국은 무용학교를 임시 폐교조치하고, 학교장과 춤을 춘 여학생들의 학부모 등을 소환해 조사할 방침이다.

한편, 영국 BBC는 러시아 인테르팍스 통신의 보도를 빌려 여학생들의 춤이 ‘퇴폐 행위’로 결정될 경우, 여학생들은 사회봉사명령부터 최고 3년의 징역형에 처할 수 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