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살 남아는 사슬로, 3살 여아는 개줄로 학대한 미국 30대 여성

2016년 5월 1일

Image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장현구 특파원 = 7살 어린 아이에게 세제와 찬물을 퍼부어 그를 죽음으로 내몬 끔찍한 아동학대의 결정판 ‘원영이 사건’.

이에 버금가는 아동학대 사건을 접한 미국민이 충격에 빠졌다.

다행히 구조된 아이들은 목숨을 부지했지만, 이들을 동물처럼 다룬 여성에게 거센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30일(현지시간) 미국 언론에 따르면, 미국 텍사스 주 벡사 카운티 경찰은 전날 샌안토니오 시 인근 한 주택에서 보호자 없이 집에 갇혀 있던 아동 8명을 구출하고 이 중 6명의 친모인 포루차 필립스(34)를 체포했다.

수사 당국은 보호를 소홀히 해 아이들에게 심각한 부상을 초래했다며 3급 상해죄와 1급 중죄를 적용해 필립스를 기소했다.

야심한 밤에 아기 울음소리가 끊이질 않는다는 주민의 신고를 받고 28일 오후 11시 45분께 이 집에 출동한 경찰은 현관문을 두드려도 답이 없자 뒤뜰로 갔다가 처참한 장면을 목격했다.

2살짜리 남자아이는 쇠사슬에 발목이 묶여 바닥을 기었고, 3살짜리 여자아이는 문에 개 줄로 묶여 옴짝달싹도 못 했다.

집 안엔 생후 10개월부터 13세까지 아동 6명이 있었다.

벡사 카운티 경찰국 대변인인 제임스 키스는 “개한테나 하던 짓”이라면서 “화가 나고 매우 충격적”이라고 혀를 찼다.

경찰은 구출한 아동들을 곧장 병원과 아동 보호시설로 보내고 뒤늦게 집에 나타난 필립스와 한 남성을 즉각 체포했다.

수사 결과 집 안에 있던 6명의 아이로 밝혀진 필립스는 또 다른 아이를 밴 상태였다.

경찰은 이들의 친부로 보이는 남성을 상대로 수사를 펴 추가 기소할 작정이다.

아울러 집 밖에서 동물처럼 취급을 받던 두 아이와 필립스의 관계를 캐는 데 수사력을 모으고 있다. 당국은 필립스와 남매로 추정되는 두 아이와의 연계 가능성을 살피는 한편 이들의 친부모도 추적 중이다.

cany99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