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가연이 직접 밝혔다. ‘고소’ 기준 악플 예시

2016년 5월 2일

zeevl3y041

출처 : (이하)김가연 페이스북/온라인 커뮤니티


배우 김가연이 악플 고소에 대한 기준점을 공개했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 및 SNS에는 ‘김가연의 경고’, ‘김가연의 악플 고소 기준’라는 제목 등으로 지난달 29일 김가연이 직접 SNS를 통해 게재한 악플러들에게 경고하는 내용의 게시물이 확산됐다.

201604301000103101_d_99_20160430100305

김가연은 게시물을 통해 “악플 못 다니깐 비꼬는 댓글 다는 사람들아. 정도껏 해라. 아슬아슬하게 경계선 타다가 넘는 순간을 지켜보고 있다”라며 “내 반드시 받은 만큼 돌려준다”라고 경고했다.

이어 “단 한 개의 댓글도 놓치지 않고 주시한다는 거 잊지 마라. 결혼식 끝나면 바빠지겠네”라는 말까지 덧붙였다.

이번 경고는 28일 KBS ‘해피투게더’에 출연한 이후 쏟아지는 악성댓글에 대한 것으로 추정된다.

이에 대한 누리꾼들의 반응은 엇갈렸다.

대부분의 누리꾼들은 “잘하고 있다. 김가연이 어떤 도덕적으로 지탄 받을 일을 했길래 악플을 감수해야 하나요?”, “요즘 댓글들 진짜 장난 아니다” 등의 반응으로 그녀를 응원했다.

반면 일부 누리꾼들은 “너무 무서워서 악의없는 건전한 비판도 못하겠다”, “근데 저런 거 그냥 무시하지 너무 저러는 것도 별로… 왜 자꾸 욕 먹으면서까지 자신을 노출하는지 모르겠어요” 등의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결국 김가연은 뒤이어 “시청자의 단순 시청소감이나 비판을 고소한다고 한 적도 없는데… 정확한 내용을 보지도 않고 기사제목이나 풍문으로 듣고 글 남기는 분들 때문에 이렇게 제 기준점의 예시를 드립니다”라며 1일에 올라온 한 악의적인 게시물 하나를 직접 공개했다.

000

내용은 실로 충격적이었다. 김가연은 물론, 임요환과 자녀에게까지 차마 입에 담을 수 없는 악플을 쏟아내는 글이었던 것.

한편, 자신을 향한 동시에 악플에 대한 오해를 풀기 위한 공개한 그녀의 ‘악플’ 게시물은 현재 온라인상에서 확산되며 충격을 안기고 있다.

에디터 추천기사    잠을 잘 때 방의 온도를 낮춰야 하는 이유

온라인 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