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격적으로 잘 보존된 시체 사진 15장(上)(사진 9장)

2016년 5월 6일

gw34ger

15 Incredibly well-preserved bodies of the last 5000 years that have survived the ages spectacularly

사진 출처(이하): unbelievablefacts


해외 미디어사이트 언빌리버블 팩츠는 특별한 환경이나 조건으로 인해 오랜 시간에도 불구하고 보존되어있는 시신들에 대한 글을 게재했다.

ib1

  1. 얼음 소녀 후아니타. 500년 정도 된 것으로 추정되며 잉카 사제에 의해 제물로 바쳐졌다.

ib2

  1. 블라디미르 레닌

장기를 제거하고 온도를 유지하기 위해 체내에 장치를 하는 등의 방부 처리를 한 시신으로 여전히 ‘나이를 먹어가는’ 것 같아 보인다고 한다.

ib3

  1. 프랭클린 탐험 미라

동양으로 향하는 개척지를 찾아 떠난 선원들의 시체로 138년 정도 된 것으로 추정되며 툰드라의 영구 동토층에 의해 장기 보존된 것으로 알려졌다.

ib4

  1. 에비타 페론

아르헨티나 대통령 후안 페론의 영부인으로 대통령의 새 부인 이사벨라가 시신을 부엌에 두고 머리를 매일 빗겨주는 등 에비타의 시신에 괴이한 애정을 두었다고 한다.

ib5

  1. 라 돈세야(처녀)

15세의 잉카 소녀로 코카 잎을 복용 한 채

신에 대한 공물로 바쳐졌다.

ib6

  1. 신 추 부인

한나라 승상 이창의 부인으로, 2100년 된 시신이다. 아주 잘 보존되어 혈관에 a형 피가 들어있었으며 부검이 가능했을 정도라고 한다.

ib7

  1. 설인 외치

1991년 이탈리아 하이커들이 빙하에서 발견했으며 오천년 이상이 되었고 발견된 장소인 알프스 산의 외치에서 이름을 따왔다.

ib8

  1. 람세스 황제

20대 파라오로 알려진 람세스의 시신의 목에는 7센치 깊이의 자상이 존재하며 자신의 아들들에게 암살 당할 때 생긴 상처로 추정된다.

☜ (下)에서 이어짐..

 

에디터 추천기사   ‘질 수 없지’ 할아버지와 돌고래의 물뱉기 배틀(동영상)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