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돌그룹 출신 래퍼 대마 밀수로 구속

2016년 5월 6일

Image


(서울=연합뉴스) 권영전 기자 = 아이돌그룹 출신 래퍼가 대마 밀수 혐의로 구속돼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서부지검 형사3부(고은석 부장검사)는 캐나다에서 대마 약 20g을 몰래 들여온 혐의(마약류관리법위반)로 최모(29)씨를 구속 기소했다고 6일 밝혔다.

최씨는 지난해 11월 인터넷으로 대마를 구입, 국제우편을 이용해 밀수하려다 적발됐다.

 

그는 수사기관의 추적을 막으려고 신용카드 등 일반적인 결제수단 대신 가상화폐인 비트코인으로 대금을 치르는 치밀함을 보였으나 결국 덜미가 잡혔다.

최씨는 한때 아이돌그룹에 소속됐다가 탈퇴한 이후 지금은 솔로로 활동하면서 여러 장의 앨범을 냈다.

comm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