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세 소녀가 ‘필기 대회’를 우승했다. 그녀는 양 손이 없이 태어났다. (사진3장)

2016년 5월 10일

anaya tn

출처 : ABC News (이하)


양쪽 손이 모두 없는 7세 소녀가 전 미국 필기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해 큰 감동을 주고 있다.

지난 5일(현지시간) 미국 ABC뉴스는 버지니아주에 위치한 초등학교 그린비어 크리스찬 아카데미에 재학 중인 아나야 엘릭(7)의 사연을 전했다.

올 해 초등학교 1학년인 아나야는 선천적으로 양손이 모두없이 태어난 장애 소녀다. 친구들과 다른 모습은 물론 일상생활에 필수적인 두 손이 모두 없지만 아나야에게 이는 장애가 되지 않았다. 의수를 사용하지 않고 팔 만으로 신발끈을 묶거나 옷을 갈아입는 등의 연습을 꾸준히 해온 것. 특히나 손 없이 펜을 들고 글씨를 쓴다는 것은 거의 불가능에 가까웠다.

anaya3

anaya1

글씨를 쓰기 위해 아나야가 개발한 방법은 두 팔 사이에 연필을 끼우고 글을 쓰는 것이었다. 물론 쉽지 않은 일이었지만 피나는 연습을 통해 아나야는 놀랍게도 또박또박 글씨를 쓸 수 있게 됐다. 그리고 사람들이 ‘도전자’라 부르는 아나야의 무한도전은 이달 초 큰 결실을 맺었다. 올해로 25회 째를 맞는 전통있는 전미 글쓰기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했기 때문이다.

‘읽기 쉬운 필체를 씁시다’를 주제로 이 대회에서 아나야가 우승한 분야는 신체나 정신적 장애가 있는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한 특별상 부문으로 다른 50명의 경쟁자를 제쳤다. 실제 공개된 시험지를 보면 양손 없는 소녀가 썼다고 보기에 믿기 힘들 정도로, 심사위원은 비장애 아이가 쓴 것과도 구별하기 힘들다고 평가했다.

anaya2

담임교사인 조안 스톨레이커는 “아나야는 정말 똑똑하고 포기할 줄을 모르는 학생”이라면서 “양손 없는 아이가 비장애아들이 하는 것을 무엇이든 할 수 있다는 사실에 충격을 받았을 정도”라며 놀라워했다.

이번 수상에 가장 기뻐한 것은 역시 아나야의 부모였다. 모친인 비앙카 미들턴은 “출생 당시에는 어떻게 아이를 키워야 할지 몰랐을 만큼 힘든 시간이었다”면서 “지금의 아나야에게 ‘장애물’이라는 것은 없는 것 같다”며 웃었다.

에디터 추천기사    종이클립으로 잠금 장치 푸는 방법 총정리!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