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청접수 하루 만에 1천500명 몰린 ‘한강 멍 때리기 대회’

2016년 5월 10일

나도 뇌를 쉬고싶다?…’한강 멍때리기 대회’ 조기마감

C0A8CA3D000001546BA85E07000393B3_P2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서울시 한강사업본부는

22일 오후 3시부터 6시까지

이촌한강공원 청보리밭 일대에서 열릴

‘한강 멍 때리기 대회’에 참가 신청이 많아 조기 마감했다.

시는 참가 신청접수 하루 만에 1천500명이 몰렸으며

대회 선수는 70명 선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대회는 현대인의 뇌를 한강에서

쉬게 하자는 주제로 열리는 행사로,

가치 없는 멍 때리기에 목적을 둔다.

무료함과 졸음을 이겨내고

최대한 오래 안정적인 상태를 유지하면 우승한다.

참가자들은 심박 측정기를 지니고 있다.

간호사와 의사 의상을 입은 젊은 남녀가 스태프로 나서

심박측정을 하는 등 ‘장애물’을 배치한다.

이상국 서울시 한강사업본부 총무부장은 10일

“참여선수가 아니더라도

행사일 현장에서 대회를 관람하면서

함께 즐겨보기를 추천한다”고 말했다.

에디터 추천기사   낙태한 친구가 저한테 화풀이를 해요..

lis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