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 씻기다 곳곳 멍 발견”…어린이집 학대 의심 신고

2016년 5월 11일

aa1

<출처:연합뉴스 >


인천 서부경찰서 CCTV

영상 2개월분 분석중

(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인천의 한 어린이집에서

아동학대 의심 신고가

들어와 경찰이수사에 나섰다.

인천 서부경찰서는 지난달 29일

서구의 한 어린이집에서 아동학대가

의심된다는 신고를 접수하고

원장 A씨를 조사하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3살 자녀를 둔 부모는 아이의

몸을 씻기다가 곳곳에서

멍 자국을 발견하고

학대를 의심해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부모는 원장 A씨가 아이의

손을 잡고 수차례에 걸쳐

뺨과 엉덩이를

때렸다고 주장했다.

경찰은 어린이 집

폐쇄회로(CC)TV

영상 2개월 분량을

확보해 분석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수사 중인 사안이라서

세부 내용을 말할

단계가 아니다”라며

“아동학대 혐의가

드러나면 정식

입건해 추가 피해

아동이 있는지

등을 밝혀내겠다”고 말했다.

에디터 추천기사   ‘독단적 대학운영 반대’ 인하대 총학생회장 15일째 단식

tomatoyo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