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코바에서 발견된 칼날… 그 진실은?

2016년 5월 13일

a2

사진 출처(이하): smileshappen


해외 미디어사이트 스마일즈해픈은

소녀가 산 초코바에서

면도칼이 발견된 사건에

대한 글을 게재했다.

매사츄세츠 주 오번의 경찰이

미니 허시 초콜릿 바에서

1인치 길이의 ‘금속 물체’가

발견된 것을 보고받았으니

아이들의 할로윈 사탕을

검사해 보라는 글을

페이스북에 올렸다.

이 금속 물체는 칼날로 밝혀졌다.

그런데 경찰들이 칼의 출처를

밝히기 위해 수사를 착수했을 때,

11살의 소녀가 연필깎이에서

칼날을 꺼내 초콜릿에

넣었다고 자백했다.

c1

유사한 사건으로 뉴저지에서는

바늘이 박혀있는 초콜릿 바가

발견되는 사건이 있었는데,

최초로 사건을 신고한

남자가 꾸민 상황이었다고 한다.

그는 자신의 아이들에게

간식을 먹을 때 조심해야 한다는 것을

알려주기 위해 사건을

꾸몄다고 주장했으며,

이후 허위 보고 혐의로

체포되어 벌금을 내게 되었다.

에디터 추천기사    ‘이 습관’으로 인해 이 여자는 이렇게 초췌해졌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