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호사 연쇄 성추행 사건’ 삼성의료원 육교에 CCTV 설치

2016년 5월 14일

Image



강남구 “육교로 출·퇴근하는 간호사 보호 위해 4대 단다”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1년 가까이 간호사만 타깃으로 한 성추행이 발생한 서울 삼성의료원 근처 육교에 결국 폐쇄회로(CC)TV를 설치한다.

강남구(구청장 신연희)는 다음 주부터 양재대로에서 삼성의료원 방향으로 건너는 육교에 총 4대의 CCTV를 설치한다고 14일 밝혔다.

CCTV는 200만 화소로 야간에도 사람을 식별할 수 있다. 특히 1대는 360도 회전하는 기능을 갖춰 육교 시작점에 설치된다. 나머지 3대는 고정형으로 육교 방향, 의료원 방향, 수서방향 계단 쪽에 달려 주 카메라를 보조한다.

 

예산으로는 1천800만원이 책정됐다.

삼성의료원 육교 근처에는 기존에도 2개 CCTV가 설치돼 있지만, 경찰청이 설치한 과속단속용과 구청이 설치한 불법 주·정차 단속용으로 고정형에 방범용도 아니었다.

구는 올해 총 80곳에 CCTV를 확충할 계획으로, 지난해부터 삼성의료원 쪽 육교에서 성범죄 민원이 자주 발생해 이곳에 최우선으로 설치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 육교로 출·퇴근하는 간호사들을 상대로 한 성추행이 지난해 8월부터 10차례 이상 발생했다. 간호사들이 많이 사는 원룸촌과 병원이 육교로 연결되는 점을 노린 범죄로 추정된다. 그러나 경찰은 아직 별 단서를 찾지 못한 상황이다.

lis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