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 집 나간 할머니와 7살 손자는 3주 만에 싸늘한 주검으로 돌아왔다

2016년 5월 16일

zeevl3yyonhap0030

남한강 수색 장면

함께 집 나간 할머니·7살 손자 20여일만에 싸늘한 주검으로

인천서 가출한지 3주만에 충주 남한강서 시신 나란히 발견

외상 흔적 없어…경찰, 가정형편·불화 비관 자살 추정

(충주=연합뉴스) 공병설 김형우 기자 = 함께 집을 나간 60대 할머니와 일곱 살 손자가 가출 20여 일 만에 차례로 숨진 채 발견됐다.

16일 충북 충주경찰서와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20분께 충주시 금가면 오석리 남한강에서 A(7)군이 숨진 채 발견됐다.

실종 상태였던 A군의 시신은 수색 작업을 하던 경찰과 119구조대에 의해 인양됐다. A군의 시신에서는 외상 흔적은 없었다.

A군의 할머니 B(64) 씨도 지난 14일 A군의 시신이 발견된 곳 근처인 충주시 중앙탑면 창동리 남한강변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인천에 살던 B씨는 지난달 23일 A군을 데리고 집을 나갔다.

당시 B씨 남편은 “아내가 손자를 데리고 집을 나간 뒤 돌아오지 않고 있다”며 경찰에 실종 신고를 했다.

B씨는 가출 당일 오전 9시께 손자를 데리고 집을 나서 오후 2시께 충주 시외버스터미널에 도착한 것으로 경찰 조사 결과 확인됐다.

이어 터미널에서 택시를 타고 이동한 것으로 확인났지만 이후 행적은 밝혀지지 않고 있다.

경찰은 B씨가 어려운 가정 형편과 불화를 비관해 손자와 함께 강물에 투신한 것으로 보고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경찰은 이들의 시신이 심하게 부패한 점으로 미뤄 충주에 도착한 직후 사망한 것으로 보고 있다.

B씨 부부는 몸이 불편한 아들과 손자를 돌봐 왔으나 경제적 어려움으로 불화를 겪어온 것으로 알려졌다.

B씨는 집을 나온 당일에도 A군 양육 문제로 남편과 다툰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지난 14일 B씨의 시신이 발견된 이후 A군의 행방을 찾기 위해 수색 작업을 해 왔다.

에디터 추천기사   ‘돈’ 때문에… 평생 새끼만 낳다가 식용으로 팔리는 강아지들의 이야기(동영상)

k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