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박시연, 결혼 5년 만에 이혼 소송

2016년 5월 17일

AKR20160517125300033_01_i

(서울=연합뉴스) 정아란 기자 = 배우 박시연(37)이

결혼 5년 만에 파경 위기에 처했다.

박시연과 남편 박모씨는

이혼 소송을 진행 중이라고

소속사 미스틱엔터테인먼트가 17일 밝혔다.

소속사는 “박시연이 원만한 합의를 위해 노력했지만

결국 (이혼) 소송으로 이어진 점을

안타깝게 생각 중”이라면서

“어린 자녀를 위해서라도

허위사실 유포와 추측성 보도를

자제해달라”고 밝혔다.

박시연은 2011년 무역업에 종사하는

네 살 연상의 회사원 박모 씨와 결혼,

두 딸을 뒀다.

2000년 미스코리아 서울 미 출신인 박시연은

드라마 ‘달콤한 인생’ ‘남자 이야기’

‘세상 어디에도 없는 착한 남자’와

영화 ‘간기남’ 등에 출연했다.

박시연은 2013년 수면마취제 프로포폴을

불법 투약한 혐의로

징역 8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기도 했다.

그는 활동 중단 1년여 만인 이듬해

9월 종합편성채널 드라마로 복귀했다.

에디터 추천기사    ‘컴백’ AOA, 논란 사과+눈물 바다 ‘진심 통할까’

air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