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 캠핑 때 성폭행 당한 트라우마로 자살한 대학생(사진 5장)

2016년 5월 20일

f32f

사진 출처(이하): mirror


영국의 대중지 미러는

재능 있는 학생이 과거의 일

때문에 자살한 안타까운 사건에

대한 기사를 게재했다.

할리우드에서 일하는 것을 희망했던

재능 있는 예술학교 학생이 캠핑 중

성폭행을 당한 사실에 괴로워하다 목을 매 자살했다.

PAY-Hannah-Armstrong (1)

한나 암스트롱은 사건 이후 새로운 시작을 하고 싶어 했지만,

그녀는 친구에게 피의자가 유죄 선고를 받지 않을까봐

두렵고 스스로를 다치게 하고 싶다고 털어놓았다고 한다.

그녀를 걱정한 친구는 바로 경찰에게 신고를 했지만

경찰이 그녀의 기숙사에 도착했을 때 한나는 이미 숨져 있었다.

Arts-University-of-Bournemouth-halls-of-residence

페인 주 법원은 한나가 17살일 때 간 캠핑에서

성폭행을 당한 후 우울증에 시달렸다고 말했다.

한나는 자살하기 10개월 전에 이 사실을 경찰에 말했었다.

사건 조서에 적힌 바로는, 지역 보건의로 일하는

한나의 어머니인 힐러리 암스트롱은

딸을 ‘밝고 행복하며 매우 똑똑하다.’고 표현했다고 한다.

PAY-Hannah-Armstrong (2)

그녀는 또한 ‘한나는 저에게 2013년 친구들과

캠핑을 갔을 때 성폭행을 당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녀는 그 일로 능욕 당한 것 같았으며 목을 매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습니다.’ 라고 말했다.

PAY-Hannah-Armstrong

할리우드 영화의 괴물 및 모델 디자인을 꿈꿨던 한나는

사건 이후 동네에서 피의자를 만날 까봐 두려워했으며

다시 성폭행을 당할까봐 공포에 빠져 있었다고 한다.

에디터 추천기사    용암이 코카콜라를 만났을 때(동영상)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