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문대 안에서도 나눠진 계급의 갈등?

2016년 5월 20일

rr1

<출처:EBS 다큐프라임 ‘명문대는 누가 가느냐-공부의 배신’ 방송화면 캡처(이하 동일) >


명문대 안에서도 나눠지는 보이지 않는 계급의 갈등이 소개돼 눈길을 끈다.

최근 온라인커뮤니티에서는 EBS ‘다큐프라임 명문대는 누가 가느냐-공부의 배신’ 3부작 두번째 방송 내용을 소개했다.

해당 방송은 서울대학교를 비롯한 명문대에 재학 중인 ‘특목고 출신’ 학생들이 그들만의 무리를 지어 그룹이 나눠지는 실상을 전했다.

특히 이들은 학교 공식 과 점퍼에 출신 특목고 이름을 새기는 등 자부심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일반계 고등학교 출신 재학생들의 불만과 고충을 전했다.

한 일반계 출신 재학생의 경우 “굳이 대학교까지 와서 예전에 내가 가진 신분을 표현해야 할까, 다양한 사람을 만날 수 있는 곳이 대학교인데…”라며 말끝을 흐렸다.

또 다른 학생은 “같은 내용을 배워도 특목고 학생들은 복습의 개념”이라며 “좌절감이 든다. 같은 대학이라도 출발점이 다르다”고 말했다.

rr2

이뿐만 아니라 이들 대학은 수시와 정시 입시생을 나눠 서로 다른 수준으로 인식하는 경우도 발생하고 있다.

같은 학교에 입학했지만 서로 다른 배경과 출발선 때문에 그 안에서 조차 계급이 나뉘는 불편한 현상으로 풀이된다.

일각에서는 사회적인 계급의 고착화가 결국 학문의 상아탑이라는 대학에서까지 나타나면서 심각한 문제로 인식해 근본적 대책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네티즌들은 “저렇게 해 봐야 결국 사회 나오면 아무 소용 없다”, “명문대 안에서 조차 또 자부심이 나뉘네요”, “그렇구나…”등의 의견을 남겼다.

에디터 추천기사   “남자라서 죽은 천안함 용사를 기리자”… 강남역 10번 출구에 등장한 일베 화환(사진4장)

장재성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