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는 놀이공원 가고… 혼자 재운 2개월 아들 질식사

2016년 5월 22일

“시간가는 줄 모르고 놀다보니”…다른 학대 정황은 없어

(성남=연합뉴스) 최종호 기자 = “오랜만에 만난 동생이랑 간 놀이공원이 너무 재밌어서 시간 가는 줄 몰랐어요”

경기 성남 수정경찰서에서 아동학대 치사 혐의로 구속돼 최근 조사를 받은 김모(22·여)씨가 비극을 낳은 자신의 실수를 털어놓으며 참회의 눈물을 흘렸다.

 
김씨는 어린 나이에 만나 가정을 꾸린 남편과 헤어지고 변변한 직업도 없었지만, 올해 3월 낳은 아들은 남부럽지 않게 키우고 싶었다.

김씨의 어머니는 딸이 손녀를 잘 키울 수 있도록 생활비를 지원하고 딸이 외출할 때에는 1시간이 넘게 걸리는 거리를 달려와 손녀를 돌봤다.

그러던 이들의 일상은 어린이날을 하루 앞둔 지난 4일 김씨의 철없는 행동으로 2개월여 만에 깨져버렸다.

그날 오후 아르바이트를 할 때 만나 친하게 지내던 동생과 서울의 한 놀이공원에 가기로 했던 김씨는 집에 와있던 어머니가 아침에 친정으로 돌아가고 아들이 곤히 잠들자 얼른 다녀오겠다는 생각에 아들을 혼자 둔 채 정오께 집을 나섰다.

김씨는 그러나 8시간 만인 오후 8시께 집에 도착했고 2개월 된 아들은 엎드린 채 의식이 없었다. 곧바로 아들을 안고 병원으로 달렸지만 이미 숨진 뒤였다.

그는 경찰에서 “친구와 집 근처에서 2시간가량 쇼핑을 했을 뿐”이라고 주장하다가 결국 잘못을 모두 인정하며 자책했다.

집에서 진행된 현장조사에서는 아들에게 입히려고 산 옷이 담긴 택배 상자가 배달된 것을 보고 아들의 이름을 부르며 흐느꼈다.

경찰은 김씨가 그동안 아들을 이처럼 자주 장시간 방치했는지를 비롯해 아들 시신의 외상 여부와 영양 상태 등을 조사했지만 다른 학대 정황은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 관계자는 “김씨가 아들을 재워놓고 한두 시간 자리를 비운 적은 있지만 이렇게 오랜 시간 방치한 적은 없던 것으로 파악됐다”며 “의도적이거나 악의가 담기지는 않은 육아지식이 많이 부족한 데서 발생한 학대로 보인다”고 말했다.

zorb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