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간 화장실서 살며 두 아들 ‘명문대’ 보낸 女 화제

2016년 5월 23일

10년간 화장실서 살며 두 아들 ‘명문대’ 보낸 中여성 화제

AKR20160523077400083_01_i

4시간 자며 온종일 ‘알바’…큰아들은 최고명문 북경대 석사생 (베이징=연합뉴스)

이준삼 특파원 = 중국에서 한 여성이 병든 남편과 함께 10년간 화장실에서 생활하며 두 아들을 ‘명문대’에 보낸 사연이 알려져 잔잔한 감동을 주고 있다. 중국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에 있는 A대학교. 사람들이 잘 다니지 않는 이 학교의 체육센터 2층 구석에는 10㎡가 채 안 되는 화장실이 있다.

바로 왕슈메이(王秀梅·여·59) 씨가 눈이 거의 보이지 않는 병든 남편과 함께 10년째 기거해온 공간이다.

왕 씨는 이런 처지에서도 남편의 약값과 두 아들의 학비를 벌어야 했다.

오전 5시에 일어나 노래방, 학교, 찻집, 식당 등을 돌며 청소를 해줬고 음식점 서빙도 병행했다. 심지어 점심시간에도 청소 아르바이트를 했다.

고된 하루는 오후 11시가 다 돼서야 끝이 났다. 수면 시간은 4∼5시간에 불과했다.

왕 씨의 이런 치열한 삶은 어디 내놔도 부끄럽지 않은 두 아들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큰아들 샤오광(小光)은 2007년 재수 끝에 전국 명문대 중 한 곳인 우한대학에 입학했다.

샤오광은 졸업 뒤 최고의 명문 베이징(北京)대 대학원에 들어가겠다는 목표를 갖고 있었지만, 시험에서 떨어진 뒤 저장(浙江)성에 있는 기업에 취직했다.

그러나 그는 꿈을 접지 않았고, 2014년 마침내 모친에게 ‘베이징대 합격’이라는 낭보를 전할 수 있었다. 회사에 사직서를 내고 세 차례 도전 끝에 이룬 쾌거였다.

둘째 샤오쥔(小軍)은 2015년 부모가 생활하는 A대학교를 졸업한 뒤 이 학교 대학원에 진학했다.

A대학교 역시 중국정부의 고등교육기관 집중 육성프로젝트인 ‘211공정’에 포함된 지방의 주요 명문대다.

현지 신문인 형초망(荊楚網)은 23일 샤오광, 샤오쥔의 성공은 학업에 대한 모친의 전폭적인 지원과 격려가 없었다면 불가능했을 것이라고 전했다.

왕 씨는 형초망과의 인터뷰에서 자신은 예전에 고향에서 임시교사로 일해본 적이 있다며 배우는 것이야말로 운명을 바꿀 수 있다는 신념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에디터 추천기사    인큐베이터 대신 아빠 품속으로

js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