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고된 우리는 복직 후 ‘화장실 앞’에서 근무해야 했다” (동영상)

2016년 5월 23일

zz0523p

부당해고 판정을 받고 복직한 직원이 화장실 앞에서 근무를 했다는 사실이 전해져 논란이 일고 있다.

22일 SBS뉴스(news.sbs.co.kr)에 따르면 국내 유명 철강업체에서 근무하다 구조조정으로 해고된 직원들은 복직 첫날 회사가 정해준 ‘황당한 장소’에서 일을 해야 했다.

구조조정으로 직원 3명을 해고시킨 업체는 이후 이에 대해 부당해고 판정이 있자 7개월 만에 이들을 복직시켰다. 회사는 이들에게 화장실 앞에 개인용 책상을 배치해 주었다.

zz0523pp

이들은 이후 업무에서도 배제돼 아무도 없는 회의실에 홀로 앉아 있기도 했다. 이를 두고 회사측의 인사보복이 아니냐는 논란이 일고 있는 상황이다.

업체 측은 이에 대해 인사보복이 아니라고 주장하고 있지만 누리꾼들은 “잔인한 처사” “핑계 대는 것 좀 봐” “비난 받아 마땅하다” 등의 댓글을 달며 공분하고 있다.

영상 출처: youtube.com/SBS NEWS


에디터 추천기사: 오천만원 넘게 쇼핑하고 1만원으로 구매한 방법

박수인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