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장술의 대가’ 동물사진 10장(사진 11장)

2016년 5월 26일

76fi

사진 출처(이하): unbelievablefacts


해외 미디어사이트인 언빌리버블팩츠는 주변 환경에 너무 잘 녹아 들어 찾기 힘든 동물 10마리를 소개하는 글을 게재했다.

cf2cf1

일반 남작 애벌레

애벌레 상태일 때 망고 나무와 캐슈넛을 먹고 사는 이 벌레는 나뭇잎 속으로 사라지는 것 같은 위장술을 통해 천적으로부터 숨는다. 이후 변태하고 나면 밝은 갈색의 나비가 된다. 이 나비는 중간 크기의 네발나비로, 인도와 동남아에 서식하는 종이다.

 

사탄나뭇잎꼬리도마뱀

마다가스카르에서만 발견되는 게코도마뱀의 한 종으로, 섬의 북부 및 중앙 열대림에서 위장술을 이용해 살아간다. 9cm짜리 이 게코는 죽은 나뭇잎 같은 지저분한 꼬리까지 포함해 몸 전체가 나뭇잎과 정말 흡사해 찾기가 매우 어렵다.

cf3

대벌레목

곤충의 한 종으로, 전 세계의 온난지역에서 발견되며, 특히 열대 지방과 아열대 지방에서 많다. 다양한 종의 대벌레목이 동남아시아, 남아메리카와 호주에서 발견된다.

cf4

피그미 해마

작은 분홍색의 수생생물로, 해마 중 가장 작다. 길이가 일 인치도 안돼 연구자들이나 생물학자들에게 종종 무시 받곤 했다.

cf5

갑오징어

종종 ‘바다의 카멜레온’으로 비유되는데, 피부 색을 원하는 대로 빠르게 바꿀 수 있는 능력 때문이다. 갑오징어는 피부 색과 모양을 바꿔 다른 갑오징어와 의사소통하거나, 잠재적인 포식자를 위협하는 행동을 한다.

cf6

재규어

재규어는 신비로운 동물이다. 남아메리카 고양이과 동물 중 가장 큰 종인 재규어는 16년까지 살 수 있으며 많은 재규어가 동물원에 있다. 재규어는 땅 쪽 나무나 열대우립의 바닥 쪽에 살면서 털이 주변 환경과 섞이도록 한다. 제규어의 털은 노란 빛이 도는 갈색으로 불규칙한 검은 점이 뒤덮여 있다.

cf7

긴집게발게

물맞이게상과에 속하는 다양한 종들로, 주변의 사물을 이용해 숨거나 포식자를 위협한다. 이들은 보통 한 자리에 머물러 사는 동물이며 주변 사물을 붙여 위장하거나 독성 물질을 이용할 경우 경고의 표시로 사용한다.

cf8

뱀상어

등이 암청색 혹은 회색으로 해저의 어두운 물 색과 잘 섞인다. 또한 배는 흰색 또는 밝은 노란색이기 때문에 수면의 밝은 색과 흡사하다. 뱀상어는 이 위장을 통해 다른 동물들이 뱀상어가 위나 아래에서 수영할 때 잘 눈치 채지 못하게 만든다. 또한 뱀상어는 등에 파도 그림자 같은 줄무늬가 있어 더 눈에 띄지 않는다.

cf9

북극여우

북반구에서 발견되며 캐나다 북부, 알래스카, 툰드라 북극권 한계선 혹은 툰드라 해안선에서 주로 서식한다. 무게는 2.5~9kg에 몸길이는 75~115cm이다. 봄이나 여름에는 흰 털이 얇아지고 다리와 등, 꼬리의 털은 살짝 갈색이 된다. 일부 북극여우들은 여름에 더 어둡게 변하는 푸른 빛의 털가죽을 지닌다.

cf10

북아메리카 귀신소쩍새

7~10인치 정도의 길이에 날개 넓이는 18~24인치 정도이다. 녹슨 색이나 암갈색의 복잡한 모양 깃털을 지녔으며 꼬리가 짧고 날개가 넓으며 다부지게 생겼고, 커다란 둥근 머리에 빽빽한 귀털, 노란 눈과 부리를 가졌다. 녹슨 색의 소짹서개 남동부에 더 흔하고 창백한 회색의 소쩍새는 캐나다 서부와 미국 북부에 존재한다. 귀신소쩍새의 몸 색은 나무 껍질 근처에서 위장하는 데 도움이 된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