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장 한복판에 나타난 피범벅 ‘사람 고기’ (사진, 동영상)

2016년 5월 27일

z0527v


사진 출처: dailymail.co.uk (이하)


스페인의 한 동물보호단체가 “일주일 중 단 하루라도 고기를 먹지 말자”고 주장하며 벌인 퍼포먼스가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

현지시간 23일 영국 데일리메일(dailymail.co.uk)은 스페인 바르셀로나 상트 하우메 광장에 거대한 스티로폼 포장 용기에 담긴 알몸의 사람들이 등장했다고 보도했다. 이들은 피범벅이 된 모습이었고, 용기에는 ‘사람 고기(Carne humana)’라고 적힌 스티커가 붙어있었다.

z0527vvv

z0527vvvvz0527vvz0527vvvvv

‘아니마나투랄리스'(AnimaNaturalis)라는 이름의 이 동물보호단체는 일주일 중 하루를 육식 없는 날로 선포할 것을 촉구하며 이 같은 퍼포먼스를 벌였다.

사실 바르셀로나는 이미 지난 3월 일주일 중 하루를 고기를 먹지 않는 날로 만들겠다고 선포했다.  하지만 아니마나투랄리스는 “바르셀로나가 이를 실천에 옮기지 않고 있다”며 “채식 친화 정책을 말뿐만이 아닌 행동으로 실천에 옮길 것을 촉구하기 위해 이를 계획하고 진행한 것”이라고 밝혔다. 아니마나투랄리스에 따르면 매년 600억 마리의 동물들이 식용으로 쓰이기 위해 도축되고 있다.

퍼포먼스를 접한 시민들의 반응은 엇갈렸다. 일부에서는 아니마나투랄리스의 뜻을 이해하며 응원을 하기도 했지만 다른 한쪽에서는 “그들의 생각을 왜 타인에게 강요하는지 모르겠다”며 불편하게 바라보기도 했다.

영상 출처: facebook.com/ajplusenglish


박수인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