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대 여성암 1위 자궁경부암…”암환자 7명중 1명꼴”

2016년 5월 29일

AKR20160527099200017_01_i



20대도 암환자 10명 중 1명꼴…”예방접종·정기검진 중요”

(서울=연합뉴스) 김병규 기자 = 30대 여성 암환자 7명 중 1명은 자궁경부암을 앓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체 연령대 중 가장 높은 수치로, 다른 암에 비해 상대적으로 젊은 나이대에 자궁경부암 발생이 많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29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심사결정자료에 따르면 ‘자궁경부암'(질병코드 C53·D06) 진료 인원은 작년 5만4천603명으로, 2011년 5만3천131명과 비슷한 수준이었다. 총 진료비는 4년 사이 800억원에서 856억원으로 7.0% 늘었다.

 

환자수는 40대가 전체의 27.7%로 가장 많았으며 50대가 25.0%로 뒤를 이었다. 40대~50대 환자가 전체의 절반 이상인 52.7%를 차지한 것이다. 60대는 14.5%, 70세 이상은 9.1%를 차지했다.

30대 자궁경부암 환자수는 전체의 19.9%로 40~50대보다는 상대적으로 적은 편이었지만, 이 연령대 모든 암 환자수 대비 자궁경부암 환자수의 비율은 14.9%로 모든 연령대 중 가장 높았다. 전 연령대에서는 7.0% 수준이었지만 이보다 2배 이상 높은 수준이었다.

20대 자궁경부암 환자수 역시 전체 연령대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3.9%로 낮았지만, 이 연령대 암 환자수 대비 자궁경부암 환자수는 11.9%로 평균보다 4.9%포인트나 높았다.

심평원은 “20대와 30대는 다른 연령대에 비해 자궁경부암 환자가 많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전체 암 환자 대비 자궁경부암 환자수 비중은 가장 큰 편이었다”며 “상대적으로 젊은 연령대도 자궁경부암 예방과 조기 진단에 주의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자궁경부암은 자궁 입구(경부)에서 발생하는 악성종양으로, 인유두종 바이러스(HPV) 감염이 발병 원인이다. 주요 증상으로는 질 출혈, 분비물 증가가 있으며 혈뇨, 직장출혈, 허리통증 등의 증상이 나타나기도 한다.

다른 암과 달리 예방접종으로 예방이 가능하며 조기 발견시 완치율도 높으므로 정기적인 검진이 중요하다.

자궁경부암은 2년 주기로 무료로 검진을 받을 수 있는 국가 암 검진 대상이다. 올해는 대상 연령이 30세 이상에서 20세 이상으로 확대됐다.

복지부는 올해부터 초등학교 6학년 여성 청소년(연 나이 12세)에 대해 예방접종을 무료로 실시한다. 첫해인 올해는 2003년 1월~2004년 12월 출생 청소년을 대상으로 한다 .

김종욱 심평원 상근심사위원은 “자궁경부암으로 인한 사망자는 연간 900명에 이르지만, 예방·완치가 가능하므로 적극적으로 예방접종, 정기검진을 할 필요가 있다”며 “특히 흡연이 중요한 위험요인 중 하나로 알려져 있는 만큼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b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