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신병원 입원 수속 중인 40대 주부 구급차 훔쳐 40㎞ 운전

2016년 5월 29일

C0A8CA3C00000154EBF6D4F100036B42_P2


(이천=연합뉴스) 류수현 기자 = 경기 이천경찰서는 29일 사설 구급 차량을 훔쳐 몰은 혐의(절도)로 A(46·여)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

A씨는 이날 오전 7시께 경기도 이천시 소재 모 정신병원에서 사설 앰뷸런스를 훔쳐 타고 수원까지 40여㎞를 운전한 혐의를 받고 있다.

서울에 거주하는 가정주부 A씨는 이날 남편과 함께 정신질환 여부를 진단받기 위해 함께 앰뷸런스를 타고 병원에 간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운전기사와 남편이 입원 수속을 밟기 위해 차에서 내린 후 혼자 남게 되자 운전대를 잡은 것으로 조사됐다.

AKR20160529016151061_01_i

A씨가 몬 앰뷸런스는 수원의 한 도로에서 우회전하면서 인도 턱을 들이받고서야 멈춰 섰다.

병원 측 신고를 받고 옆 차로에서 앰뷸런스를 따라가던 순찰차가 사고 충격으로 멈춰선 앰뷸런스와 부딪혔으나 별다른 부상자는 없다고 경찰은 전했다.

평범한 주부인 A씨는 평소 스트레스와 무기력 증상을 보이던 중 이날 좀 더 정확한 진단을 받기 위해 남편과 함께 병원을 찾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한 관계자는 “현재 A씨는 왜 구급차를 훔쳐 몰았는지, 어디에 가려고 했는지 등에 대해 일절 답하고 있지 않다. 우선 A씨를 정신병원에서 치료받게 한 뒤 자세한 동기 등을 조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yo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