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수능 판세 가늠할 ‘6월 모의평가’ 실시

2016년 6월 2일   정 용재 에디터

tt1

<사진출처: 연합뉴스>


한국사 필수로 응시해야…정답은 14일 발표

(세종=연합뉴스) 황희경 기자 = 올해 대학수학능력시험의 출제경향과 난이도를 가늠할 수 있는 수능 첫 모의평가가 2일 전국 2천49개 고등학교와 413개 학원에서 동시에 시행된다.

6월 모의평가는 올해 11월17일 치러지는 수능의 준비시험이다.

수능출제기관인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수능에 앞서 6월과 9월 두 차례 공식 모의평가를 치러 수험생에게 문항 수준과 유형에 대한 적응 기회를 주고 개선점을 찾아 수능에 반영한다.

EBS 교재의 수능 연계비율은 전년과 같이 70%로 유지된다.

이번 모의평가에 지원한 수험생은 재학생 52만5천621명, 졸업생 7만6천242명 등 총 60만1천863명이다.

영역별 지원자는 국어영역 60만1천193명, 수학 영역 가형 23만750명, 나형 36만6천253명, 영어 영역 60만1천98명, 사회탐구 영역 31만8천128명, 과학탐구 영역 26만4천600명, 직업탐구 영역 1만8천146명, 제2외국어/한문 영역 6만3천753명이다.

시험시간은 오전 8시40분 1교시 국어 영역을 시작으로, 수학 영역, 영어 영역, 한국사 및 사회/과학/직업탐구 영역, 제2외국어/한문 순으로 실제 수능과 똑같이 치러진다.

4교시 한국사 및 사회/과학/직업탐구 영역은 실제 수능과 같이 한국사 영역 시험 시간이 끝난 뒤 한국사 영역 문제지를 회수하고 10분간 탐구 영역 문제지를 배부하는 식으로 시행된다. 탐구 영역을 선택하지 않은 학생은 대기실로 이동할 수 있다.

올해 수능부터 한국사 영역이 필수로 지정됨에 따라 한국사 영역을 보지 않은 수험생에게는 모의평가에서도 성적통지표가 제공되지 않는다.

정답은 14일 발표된다. 채점 결과는 23일까지 수험생에게 통보될 예정이다.

zitro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