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들에게 서로 간 욕을 하도록 시킨 교사?

2016년 6월 22일   정 용재 에디터

tt1

<사진출처:연합뉴스 >


“담임 교체” 요구…교육지원청 “교권보호위원회 열어 논의”

(용인=연합뉴스) 류수현 기자 = 한 초등학교 담임교사가 학생들에게 서로 욕을 하게 시켰다는 주장이 제기돼 논란이 되고 있다.

22일 용인교육지원청 등에 따르면 지난 3월 경기 용인의 한 초등학교 4학년 모반 담임교사 A(여)씨가 자신의 반 남학생 B군 등 2명을 교실 앞으로 나오게 하고서 서로에게 욕을 하라고 지시했다.

이 일은 담임이면서 학교에서 학교폭력 예방 업무를 맡은 A 교사가 관련 수업을 하면서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뒤늦게 이 같은 소식이 전해지자 해당 반 학부모들은 “반 학생들이 지켜보고 있는 데서 친구에게 욕을 하게 시켰다. 아이들에 대한 정서적 학대”라고 주장, 전날 하루 집단으로 등교를 거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은 모두 정상 등교했다.

A 교사는 “아이들이 비속어를 많이 사용하고 있는 상황에서 상대방으로부터 욕을 들을 경우 어떤 기분인지, 직접 경험하고 느끼도록 해 앞으로 비속어를 사용하지 말자”는 교육적인 차원에서 이뤄진 일이라고 해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학부모들은 현재 담임 교체를 요구하고 있다.

용인교육지원청 관계자는 “조만간 학교에서 교권보호위원회를 열어 학부모들의 요구 사안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yo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