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정선 논란이 불거진 ‘서든 어택 2′(사진 3장)

image (3)

<사진 출처: 온라인 커뮤니티>

넥슨 신작 ‘서든어택2’가 출시와 동시에 각종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6일 넥슨이 정식 서비스를 시작한 PC용 1인칭 슈팅게임 ‘서든어택2’의 반응이 좋지 않다.

서든어택2는 지난 2006년부터 2008년까지 PC방 점유율 순위 1위를 차지할 만큼 큰 인기를 끌었던 서든어택의 후속작으로, 출시되기 전까지 많은 사람들의 기대를 받았다.

현재 한국 게임업계는 미국 블리자드엔터테인먼트의 오버워치와 라이엇게임즈의 리그오브레전드가 독주하고 있는 상황에서 넥슨이 새로 출시한 게임이 예전만큼의 점유율을 달성할지가 누리꾼들 사이에서의 화젯거리였지만 오히려 선정선 논란만 불거졌다.

image (1)

그래픽이 깨지고 렉이 걸리는 등의 문제가 개선되지 않았고 여성 캐릭터들의 모습이 지나치게 적나라하게 그려져 게임 유저들의 비난을 한 몸에 받고 있다.

일부 유저들은 “여성 캐릭터가 죽으면 유저들이 누워 있는 시신 보려고 게임을 멈추고 다 구경이나 하고 있다”며 서든어택의 선정성을 지적하고 있다.

이에 대해 넥슨 관계자는 “렉 문제는 많은 사람들이 접속하면서 생긴 문제인 듯하며 개선 중”이라고 해명했다.

또, 캐릭터의 선정성 논란에 대해서는 “다른 게임들과 비슷한 수준이며 의도한 바가 없다. 캐릭터가 죽을 때 맵이나 위치에 따라 다양한 모션이 나오는데 그런 모습 중 하나”라고 해명했다.

image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저작권자(c) 포스트쉐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