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원에 가고 싶지 않을 땐 이렇게-” 한 초등학생의 잔인한 표현력 논란

2015년 5월 7일
						
						

한 초등학생이 쓴 시의 내용이

인터넷과 언론을 뜨겁게 달구고 있습니다.

이른바 ‘잔혹동시’로 알려진

초등학교 5학년 이 모양의 시

‘학원가기 싫은 날’에 대한 논란입니다.

해당 시는

“엄마를 씹어 먹어”

“삶아 먹고 구워 먹어”

“머리채를 쥐어뜯어” 등의

잔인한 표현을 담고 있습니다.

논란이 일자 해당 시가 실린 동시집

‘솔로강아지’의 출판사는 시중에

유통되고 있는 책 전량을 회수하고

가지고 있던 도서도 모두 폐기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시집의 저자인 이 양의 어머니

김바다 시인은

“딸 아이의 시가 사회적으로

잔혹성 논란을 일으켜

송구스러운 마음”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리고 “딸에게 악플을 보여줬더니

아이 눈가에 눈물이 고였다.”면서

“그러더니 ‘그래도 난 내 시가 좋아’라고 했다.”

전했습니다.


한편 잔혹동시 논란에 대해

비평가 진중권 교수

“이런 문제는 문학적 비평의

주제로 삼았으면 좋겠다.”는 뜻을 보였습니다.

그는 “‘솔로강아지’를 방금 읽어봤는데

딱 그 시 한 편 끄집어내어

과도하게 난리를 치는 것 같다.”면서

꼬마의 시세계가 매우 독특하다는 의견을 올렸습니다.

 




게시물 관련 인기 POST

키 작은 사람이 2년 더 오래 산다(사진2장)

feet-619399_1280

 


연인이 함께 ‘성인 동영상’을 같이 보는 실험(동영상)

2015-05-06-123657-e14308839138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