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천 홍수정보, 스마트폰으로 실시간 확인한다

송시현 기자 2015년 5월 18일 입력
						
						

Image

(세종=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올해 장마철에는 하천변 캠프장, 자전거도로의 홍수위험정보를 스마트폰으로 실시간 확인할 수 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12월 개발해 5개월여간 시범운영한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 ‘홍수알리미’를 이달 18일부터 운영한다고 밝혔다.

홍수알리미 앱을 이용하면 지역별 강수량과 각 하천, 댐, 보 등의 수위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특히 자주 찾는 주차장, 캠프장 등이 있는 지역이나 하천 등을 ‘관심지점’으로 등록하면 홍수위험정보를 스마트폰 ‘푸시(push) 알림’으로 알려주는 서비스도 제공한다.

한강과 영산강의 친수지구에 대해서는 침수예측정보도 알려준다. 침수예측정보 알림은 앞으로 낙동강, 금강 친수지구까지 연차적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홍수알리미 앱은 구글 안드로이드, 애플 iOS에서 모두 이용할 수 있다.

국토부 관계자는 “누구나 주변 홍수정보를 바로 확인할 수 있어 신속한 대처가 가능해졌다”며 “특히 하천변 홍수에 대한 대응이 바로 가능해 국민 안전성 향상에 이바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jylee2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