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끔한 충고조차 그리웠어요"…스무살 처녀의 유치장 손편지

Image

유치장에 남긴 감사 편지 (익산=연합뉴스) 김진방 기자 = 전북 익산경찰서는 지난 12일 익산경찰서 유치장의 한 수감자가 유치관리팀 직원들에게 감사 편지를 남겼다고 18일 밝혔다.
이 감사편지는 인터넷 사기 혐의로 구속된 여성 수감자 A씨가 남긴 것으로 경찰관들의 따뜻한 관심과 충고가 자신을 변화시켰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2015. 5.18
chinakim@yna.co.kr

(익산=연합뉴스) 김진방 기자 = “첫 월급 타면 유치장 경찰관님들을 꼭 찾아뵙겠습니다.”

지난 12일 전북 익산경찰서 유치관리팀 직원들은 여성 수용실을 청소하면서 유치장 한쪽에 꼬깃꼬깃 접혀 있는 손편지 한장을 발견했다.

이 편지는 이곳에 엿새간 수감됐던 A(20·여)씨가 남긴 편지였다.

“저는 내일 교도소로 갑니다”라는 글로 시작되는 이 편지에는 유치장 생활을 하면서 경찰관들한테서 들은 따뜻한 위로와 따끔한 충고 덕분에 그동안 세상을 원망했던 앙금이 가셨다는 내용을 적혀 있었다.

A씨는 편지에서 “너도 고생했다. 하지만 힘들어도 정직하게 살아왔어야지. 이 한 마디 따끔한 충고가 엄마, 아빠, 세상 사람들로부터 받은 상처를 다 씻어줬습니다”라며 유치장관리팀 직원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A씨는 세상을 살면서 ‘고생했다’는 말이 가장 듣고 싶었다고 심정을 밝혔다.

태어나기 전 아버지가 돌아가시고 어릴 적 어머니마저 떠난 A씨는 할머니 손에서 자랐지만, 큰아버지에게 버림을 받고 경기도 안양에 있는 보육원에서 자랐다.

고등학교를 졸업한 뒤로는 보육원을 떠나 천둥벌거숭이처럼 사회로 나왔다.

자라난 환경 탓에 주변 시선을 의식해 A씨는 사람을 믿지 못하고 직업도 없이 은둔형 외톨이처럼 생활했다.

그러던 중 인터넷 중고 사이트를 통해 인터넷 사기를 저질렀다가 경찰에 구속됐다.

A씨는 유치관리팀 직원들 덕분에 세상을 뿌옇게 보던 자신이 변화됐다며 사회에 복귀해 첫 월급을 타면 꼭 다시 찾아오겠다는 각오도 밝혔다.

경찰관들의 따뜻한 관심이 자칫 범죄의 수렁에 빠질 뻔한 20대 젊은이의 마음을 돌려세운 것이다.

홍철희 익산서 유치관리팀장은 “A씨는 젊은 나이에 구속까지 돼 심리적으로 불안해 보였다. 그래서 직원들과 함께 유치장에서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커피를 마시고 고민도 들어주는 ‘힐링 타임’ 프로그램을 진행했다”며 “덕분에 A씨가 유치장 생활을 잘 마치고 사회에서도 성실하게 살아가겠다는 마음을 먹은 것 같다”고 말했다.

A씨는 편지 말미에 “경찰관님 한 분 한 분 해주신 말씀 기억해서 죗값을 치르고 바르고 정직하게 사회생활하며 살아가겠습니다”라고 말하면서 “정말 정말 감사드리고 또 감사드려요”라고 거듭 고마움을 표시했다.

china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