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별 통보 동거녀 살해해 야산에 암매장 20대 자수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결별을 통보한 동거녀를 살해한 뒤 야산에 암매장한 20대가 경찰에 자수했다.

Image

충북 제천에서 경찰이 시신 발굴작업을 벌이고 있다. <충북 제천경찰서 제공>

Image

충북 제천에 있는 야산에서 시멘트로 시신이 암매장된 현장. <제천경찰서 제공>

부산 해운대경찰서는 동거녀를 살해한 혐의(살인)로 이모(25) 씨를 조사하고 있다고 18일 밝혔다.

이 씨는 지난 2일 오후 11시께 서울 관악구에서 헤어지자고 했다는 이유로 동거녀 A(26) 씨를 목 졸라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이 씨가 지난 7일 오전 10시께 시신을 여행용 가방에 넣어 렌터카로 충북 제천군에 있는 야산으로 옮긴 뒤 깊이 1m 정도의 구덩이를 파고 시멘트를 부어 시신을 암매장했다는 진술을 받아냈다고 밝혔다.

이 씨는 18일 낮 12시 40분 부산 해운대구에 있는 한 특급호텔 객실에서 흉기로 손목을 그어 자살을 기도한 뒤 경찰에 자수했다.

이 씨는 1년 전에 한 어학원에서 강사인 A 씨를 만나 동거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충북 제천경찰서는 이 씨가 동거녀를 암매장했다고 말한 장소에서 시신을 발굴하고 있다.

해운대경찰서는 기초 조사를 마치고 이 씨의 신병을 서울 관악경찰서로 넘길 예정이다.

cc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