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 대비 상품, 벌써 잘 팔린다

2015년 5월 27일
						
						

(서울=연합뉴스) 고유선 기자 = 6월이 되기도 전에 전국적으로 불볕더위가 찾아오면서 여름을 대비하기 위한 상품이 불티나게 팔려나가고 있다.

27일 온라인 쇼핑 사이트 G마켓(www.gmarket.co.kr)에 따르면 최근 한달(4월 26일∼5월 25일)동안 물이나 음료수를 시원하게 해주는 보냉 텀블러 판매량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34% 급증했다.

차가운 물이나 음료수를 자주 마셔 더위를 견디려는 소비자가 많아졌기 때문으로 보인다.

Image

아이스박스 판매량도 138% 증가했다. 특히 아이스팩 판매량은 지난해의 4배 이상으로 치솟았고(371% 증가) 물통형 아이스박스 판매량은 100% 늘었다.

얼음을 만들 때 필요한 제빙기 판매량도 201% 급증했다.

여름을 대비하는 움직임은 패션 부문에서도 두드러지게 나타난다.

바람이 잘 통하고 시원한 마(리넨) 소재 의류의 인기가 높아지면서 최근 한 달 여성 리넨 바지와 리넨 원피스 판매량은 각각 89%씩 증가했고, 남성 리넨 셔츠와 바지 판매량도 각각 81%와 95% 증가했다.

같은 기간 선글라스 판매량은 41% 늘었고, 선캡과 밀짚모자 판매량도 57%와 52% 높아졌다.

Image

갖고 다니면서 더위를 식힐 수 있는 부채 판매량은 148%, 휴대용 선풍기 판매량은 59% 증가했다.

여름 상품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G마켓은 이달 31일까지 ‘여름 침구·생활용품 세일’ 행사를 열고 관련 상품을 최대 60% 이상 저렴하게 선보인다.

‘아놀드파마 블루로즈 쿨매트'(60*90cm)는 1만8천900원, ‘락앤락 웨이브 보냉물병'(350㎖)은 1만2천800원에 살 수 있다.

G마켓 관계자는 “인기검색어 순위에 미니 선풍기 등 여름 상품이 상위권을 차지하고 있다”며 “본격적인 여름을 앞두고 관련 상품 수요가 더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cind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