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지네에서 아토피 치유물질 발견

2015년 5월 27일
						
						

Image

(세종=연합뉴스) 김아람 기자 = 왕지네에서 아토피 치유에 효능이 있는 항생물질이 나왔다.

농촌진흥청은 삼육대 약학대학과 함께 왕지네에서 분리한 항생물질의 아토피 치유 효능을 우수 동물 실험과 세포 실험으로 규명했다고 27일 밝혔다.

연구진이 개발한 물질은 왕지네 등 곤충이 세균에 대항하기 위해 분비하는 ‘스콜로펜드라신Ⅰ’이다.

홍반, 가려움, 부종, 짓무름 등 아토피 피부염 증상을 관찰한 관능 평가에서 이 물질을 투여한 생쥐가 투여하지 않은 생쥐보다 피부염 점수가 감소했다.

스콜로펜드라신Ⅰ을 투여한 생쥐는 기존 치료제를 투여한 생쥐보다도 피부염 감소 효능이 15∼42% 더 강력했다.

아토피가 생기면 부종 등을 일으키는 면역글로불린과 히스타민이 증가하는데, 스콜로펜드라신Ⅰ을 투여한 생쥐에서는 이들 물질이 줄어들었다.

아토피를 일으키는 비만 세포(mast cell)를 이용한 실험에서도 항아토피 효능이 검증됐다. 스콜로펜드라신Ⅰ 농도에 따라 비만 세포의 히스타민 분비가 36∼47% 억제됐다.

농진청은 이번에 개발한 스콜로펜드라신Ⅰ에 대해 특허를 출원했으며, 산업체에 기술을 이전할 계획이다.

앞으로 이 물질을 이용해 아토피 치유를 위한 화장품이나 의약품 등을 개발하면 아토피로 고생하는 환자에게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고 농진청은 설명했다.

황재삼 농진청 곤충산업과 연구관은 “앞으로 스콜로펜드라신 I이 인체에 효능이 있다고 입증되면 시중에서 파는 증상 완화제보다 더 우수한 치료제가 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ric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