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액’ 요리 교실, 수강생 모집합니다~

▼기사 및 이미지 제공 : 속삭닷컴 김영섭 기자

thumb_1477025371-3882744


[속삭닷컴] ‘정액 요리’ 만드는 교실, 런던에 문 연다

‘정액 요리’ 교실이 런던에서 곧 개설되며, 수강생들은 자신이나 연인의 정액을 가져와 요리를 만들 수있다고 영국 일간 인디펜던트가 보도했다.

이 요리교실 셰프는 수강생들에게 치킨 요리부터 알코올음료와 정규 코스요리에 앞서 나오는 프랑스식 ‘아뮤즈 부슈’(amuse-bouches)에 이르기까지 모든 요리의 핵심 재료로 정액을 사용하는 법을 가르쳐 준다.

수강생들은 정액을 런던 동부 쇼디치 지역의 한 비밀장소로 가져와 그곳에서 음료를 곁들인 3가지 코스요리를 만들게 된다.

인터넷서점 아마존에는 정액을 바탕으로 한 레시피를 모은 ‘내츄럴 하비스트'(Natural Harvest)라는 책이 이미 존재한다. 이 책은 현재 평점 별 4개로 인기가 높은 편이다. 매운 닭요리인 저크 치킨 등 흥미로운 메뉴가 적지 않게 포함돼 있다.

섹스 전문가 앨릭스 폭스는 “이번 요리교실이 많은 사람들을 소름끼치게 하겠지만, 일부 사람들은 정액으로 흥분을 자아내는 요리를 만드는 놀라운 아이디어를 찾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녀는 “인간들이 달걀을 규칙적으로 소비한다고 생각할 때, 연인의 정액을 먹는다는 게 아주 미친 짓은 아닐 것”이라며 “정액이 들어간 요리를 채식으로 볼 수 있느냐 하는 문제나 건강·안전상의 위험성 등 정액요리와 관련된 흥미로운 논란도 있다”고 소개했다.

폭스는 “정액은 신선할수록 좋다. 보관을 위해 냉동한 정액도 무방하지만, 풍미와 농도에 문제가 생길 수도 있다”고 주의를 환기했다. 수강 신청은 인터넷 사이트에서 받으며, 만약 30명 이상이 신청할 경우 다음 주부터 요리강습을 진행할 예정이다.

▶ 관련기사
남아공에서 에이즈 치료제 대대적 임상시험
여성이라면, 관계 후에 꼭 해야 할 일
포르노 볼 때 사람들의 표정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