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리 약빤 인스타에 벙찐 사람들, 그리고 이 모든 것을 예견한 골수팬의 성지글

▼사진출처 : 설리 인스타그램 및 다음 카페·SNS(이하)


2016-12-28-163727


그룹 에프엑스 출신이자 배우 설리가 ‘로리타 논란’에 대해 정면돌파했다. 일명 ‘공주병’ 대응이었다. 하지만 누리꾼의 반응은 싸늘했다. 심지어 골수팬마저 돌아섰다는 반응이 여기저기서 터져나왔다.

지난 28일 설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로리타 로리타 적당히 해라. 알맞은 데 가서 욕하렴. 내 이쁜 얼굴이나 보고 ^________^”라는 글과 사진을 게재했다. 같이 올린 사진 속에는 화장기 없는 얼굴로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는 설리의 모습이 담겼다.

그리고 해당 게시물이 공개되자마자 누리꾼들은 실소를 터뜨렸다.

2016-12-29-105713

긁어 부스럼이었다는 반응이 대부분이었다. 왜 구태여 논란을 스스로 일으키냐는 것.

심지어 설리의 골수팬이었다는 한 누리꾼의 과거 SNS글도 재조명 받고 있다.

001

날짜로 추정해보았을 때 이 글이 쓰여진 때는 구하라와 함께 촬영한 사진으로 로리타 의혹에 휩싸였을 때로 보인다.

o-tokyo-summer-land-570

골수팬마저도 설리를 ‘관종’이라며 “사람들한테 욕 먹는 날이면 카톡 대화명으로 모두에게 자기 빡친 거 알아달라고 관종짓하던 분이 그 대상을 인스타로 바꾼 것뿐”이라고 모든 것을 포기한 듯 말했다.

또한 이 글이 ‘성지’가 될 거라는 예언까지.

한편, 설리는 공개열애중인 최자와의 농밀한 스킨십 사진 및 노브라·로리타 논란으로 많은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626722_180141_3556 img_20160327170855_74075950002

꽃돼지윤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