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막나가는’ 설리에 대한 연예계 관계자들의 솔직한 생각

▼사진출처 : 설리 인스타그램


22017-01-10-155009


이제는 연예인이 아닌 SNS 스타가 더 잘 어울리는 에프엑스 전 멤버이자 배우 설리.

하루가 멀다하고 논란 가득한 사진으로 사람들의 주목을 끈 그녀의 행보, 이대로도 과연 괜찮을까.

1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현재 설리에 대한 연예계의 생각.txt’이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해당 게시물은 지난 10일 일요신문이 보도한 내용으로, 설리에 관한 연예계 관계자들의 이야기가 담겼다.

보도에 따르면 한 드라마 제작업계 관계자는 “여배우로서의 이미지 변신을 꾀한다지만 퇴폐미와 외설을 동의어로 생각하는 설리의 좁은 식견이 안타깝다”고 지적했다.

이어 “설리의 최근 행보는 배우로서 본인의 이미지 마케팅에 긍정적인 효과보다는 부정적인 효과를 더 크게 줄 것으로 보여 안타까울 따름”이라고 덧붙였다.

76039123-1

실제 배우 전향 전의 걸그룹 설리는 ‘인간 복숭아’라고 불릴 만큼 사랑스럽고도 깜찍한, 여동생의 이미지에 가까웠다. 하지만 최자와의 열애 공개, 그리고 이어진 에프엑스 탈퇴는 팬들 사이에서 수많은 추측들을 낳았고 SNS를 통한 그녀의 과감하고도 선정적인 사진들은 이러한 논란에 기름을 부었다.

로리타를 연상시키는 화보 사진, 남성의 성기를 표현한 듯한 볶음밥, 생크림을 입에 넣고 있는 사진, 그리고 노브라. 도무지 끝이 없다.

사람들은 너무나도 ‘달라진’ 설리의 행보에 충격을 받았다. 하지만 설리가 아닌 그 누군들 분명 논란이 일만한 게시물이었다.

2016082110017291542_1

이번에는 연예 프로그램 PD의 의견이다.

“최근 뚜렷한 연예계 활동을 하지 않는 상태에서 설리가 SNS에 올리는 사진들은 연예인이 보여줄 수 있는 섹시 콘셉트의 차원을 넘어서 그저 성적인 사진으로 관심을 끌려는 것으로밖에 보이지 않는다”

“설리가 정말 여배우로서의 활동을 고민하고 있다면 지금 그의 태도는 향후 연예계에서의 그의 입지를 오히려 더 좁게 만든다는 것을 알아야 할 것”

한편,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입지가 좁아지는 게 아니라 그냥 사라질 것 같은데”, “연예계 생각도 똑같네”, “그걸 본인만 모르는 게 환장”, “SM은 도대체 뭐하냐”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꽃돼지윤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