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륜설’ 김민희, 홍상수 감독에 팔짱끼고 세상 다 얻은 미소

▼ 사진출처: 온라인커뮤니티

htm_2017011113508858903


불륜설에 휩싸인 배우 김민희와 영화감독 홍상수의 다정한 모습이 포착됐다.

1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두 사람이 팔짱을 낀 채 카메라를 향해 환히 웃고 있는 사진이 게재돼 눈길을 모았다.

공개된 사진 속 김민희는 홍상수 어깨에 머리를 기댄 채 환한 미소를 지어 보이고 있다.

누리꾼들은 해당 사진이 두 사람이 작품을 함께 찍었을 당시 촬영된 것으로 유추하고 있다.

한편 지난 10일 방송된 SBS ‘본격연예 한밤’에서는 김민희, 홍 감독의 근황과 함께 홍 감독이 끼고 있는 반지에 주목했다.

82327601-2_99_20170111164206

▼ 사진출처: SBS ‘본격연예 한밤’ 캡처

이날 리포터 신동현은 “무엇보다 눈을 사로잡은 것은 홍상수의 반지”라며 “김민희와 불륜설이 있기 전까지만 해도 홍상수의 네 번째 손가락은 늘 비어있었다”고 설명했다.

한편 두 사람은 지난 2013년 영화 ‘지금은맞고그때는틀리다’를 통해 인연을 맺었으며, 지난해 6월 스캔들에 휘말렸지만 공식적인 입장은 내놓고 있지 않다. 최근에는 서울 모처에서 새 영화 촬영에 돌입한 것으로 전해졌다.

500일의 어텀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