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판 ‘눈먼자들의 도시’는 메르스?

2015년 6월 5일
						
						

000

요즘 당신을 사로잡은 것은?

단연 메르스일텐데요. 티비, 핸드폰 그리고 내가 살고 있는, 걷고 있는 거리는 온통 ‘메르스’에 대한 두려움으로 가득합니다.

온라인 커뮤니티에 간간히 보이는 게시물 중 요즘의 메르스 사태에서 소설 “눈먼자들의 도시”가 어렴풋이 보인다는 글들이 많습니다.

001

002
출처 : 영화 ‘눈먼자들의 도시’ 스틸컷


운전하다가 갑자기 눈이 먼 사내. 그리고 그와 접촉한 사람들은 2차, 3차 감염으로 눈이 멉니다. 그리고 정부의 유일한 해결은 격리. 다수의 안전과 이익을 위한 이 격리는 점점 수용 가능 인원을 넘게 되며 이 ‘격리공간’ 속에서 피어나는 공포는 걷잡을 수 없이 커집니다. 더 이상 ‘격리공간’의 의미를 잃게 되던 중 화재가 나고 눈먼자들은 격리공간을 넘어 죽음을 불사하고 탈출을 기도하는데 바깥 세상에는 아무도 없었습니다. 사실 알고 보니 군도 정부도, 모두가 눈이 먼 상황이 되어버렸던 것.

아직 메르스는 소설과 같아지기에는 턱없이 부족한 현실이지만 전염병에 대한 공포와 빠른 전염력, 공포 등에서는 연결되는 부분이 없지 않습니다.

자가격리 대상자는 골프를 치러 갔다 다시 잡혀가고, 눈을 뜨고 아침이 되면 확진 환자와 격리대상이 늘어나있습니다. 추측과 공포는 매일 돌고 돌아 SNS를 뒤덮고 있는데요. 하루 빨리 구체적인 대책과 메르스에 대한 정확한 정보가 필요하지 않을까요?

마스크를 쓰고, 낙타를 멀리하는 것 외에도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은 뭘까요.

자가격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