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통사, 이번엔 데이터요금제 요금 인하 경쟁(종합)

2015년 6월 5일
						
						

SKT 61요금제→59요금제로 월 1천100원 내려
LG유플러스도 60.9요금제→59.9로 1천원 인하

(서울=연합뉴스) 현윤경 기자 = 이동통신 3사 간 요금 경쟁이 갈수록 치열해지고 있다.

SK텔레콤은 지난달 20일 첫선을 보인 ‘밴드 데이터 요금제’의 61요금제(부가세 빼고 월 6만1천원)를 59요금제로 하향 조정한다고 5일 밝혔다.

통신 3사가 지난달 잇따라 출시한 ‘데이터 중심 요금제’를 앞세워 반격에 재반격을 거듭하며 뜨거운 고객 쟁탈전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SK텔레콤[017670]이 특정 요금제의 요금을 소폭 내리며 요금 경쟁의 주도권 강화에 나선 것이다.

SK텔레콤은 “월 6만1천원을 과금하는 61요금제를 동일한 조건으로 월 5만9천900원의 59요금제로 변경한다”며 “고객 부담을 조금이라도 줄이기 위해 월 요금을 1천100원 내렸다”고 설명했다. SK텔레콤은 “기존 ‘밴드 데이터 요금제’의 61요금제 가입자는 별도의 신청이 없어도 자동으로 59요금제로 조정된다”고 덧붙였다.

SK텔레콤의 조치가 나온 직후 LG유플러스도 60.9요금제(월 요금 6만900원)를 5만9천900원으로 1천원 인하해 맞불을 놨다.

이에 따라 이 구간대 요금제의 요금은 통신 3사 모두 5만9천900원으로 똑같아졌다.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의 조치는 소비자들에게 인기가 많아 가장 치열한 가입자 경쟁이 벌어지고 있는 해당 요금제를 경쟁사인 KT와 동일하게 맞추기 위한 결정으로 풀이된다.

SK텔레콤은 데이터 중심 요금제 도입 이후 현재까지 100만명이 넘는 가입자를 모아 통신 3사 중 가장 좋은 성적을 보이고 있으나 요금 경쟁에서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주도권을 계속 이어가겠다는 의지를 표명한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유무선 통화와 문자 무제한에 데이터 11GB를 기본으로 제공하는 59요금제는 기본 데이터 소진 시 하루 2GB의 데이터가 추가로 주어지며, 이마저 다 쓴 후에는 3Mbps의 속도로 데이터를 무제한 이용할 수 있는 사실상 ‘데이터 무제한 요금제’라 소비자의 호응이 높다.

후발주자인 LG유플러스의 경우에는 이동통신 시장의 경쟁 구도가 데이터 중심 요금제 위주로 재편된 뒤 경쟁사의 공격적인 고객 유인 전략으로 자사로의 번호 이동이 급감하자 요금 인하에 동참한 것으로 분석된다.

지난달 8일 KT를 필두로 데이터 중심 요금제를 차례로 선보인 이동통신 3사는 경쟁사의 요금이 나오는 족족 즉각 자사의 약점을 메우는 보완책을 내놓으며 치열한 수싸움을 벌이고 있다.

데이터 중심 요금제가 미래형 요금제로 각광받으며 출시 1개월도 채 지나지 않은 현재까지 이통통신 3사를 통틀어 가입자가 200만명을 돌파하는 등 반응이 뜨겁자 3사 모두 경쟁에서 초반 주도권을 빼앗기지 않기 위해 사력을 다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과거에도 요금제를 둘러싼 경쟁이 없는 것은 아니었지만 데이터 중심 요금제를 둘러싸고 펼치는 통신 3사의 요금 경쟁은 이례적으로 뜨겁다”며 “요금 조정, 부가서비스 출시 등 데이터 요금제를 보완하기 위한 통신 3사의 경쟁이 어디까지 이어질지 궁금하다”고 말했다.

Image

ykhyun1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