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개인택시 5만대에 메르스 예방 긴급 방역

2015년 6월 5일
						
						

(서울=연합뉴스) 황희경 기자 = 서울개인택시조합은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을 예방하기 위해 서울 시내 전체 개인택시 5만대를 대상으로 긴급 방역을 한다고 5일 밝혔다.

방역은 6일 오후부터 5일간 진행된다. 소독제 MD-125를 이용해 양천구 신정동과 공릉동에 있는 조합 충전소와 서울역 택시 승차대에서 이뤄진다.

조합 측은 택시 기사들에게 마스크를 쓰게 하면 승객들이 기사가 감기에 걸린 것으로 오해할 수 있는 만큼 기사들에게 승객과의 과다한 대화를 피하고 차량 내부 환기를 수시로 할 것을 당부하고 있다.

Image

zitro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