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예뻐서’ 납치 당할까봐 데뷔했다는 아역출신 여배우

2017년 2월 24일

▼사진출처 : 방송화면 캡처 및 온라인 커뮤니티/이세영 SNS


1


아역 배우 출신의 남다른 데뷔 일화가 화제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너무 예뻐서 납치 당할까봐 불안해서 데뷔했다는 여배우’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이는 아역 출신 배우 이세영의 데뷔에 얽힌 일화였다.

어릴 때부터 남다른 외모로 주목을 받던 이세영. 이를 옆에서 지켜보며 걱정한 부모님의 특단 조치가 연예계 데뷔였다고.

000

아무래도 얼굴이 알려지면 납치 등 위험한 상황에 덜 처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었던 것.

그렇게 1996년 SBS ‘형제의 강’으로 아역배우로 데뷔한 이세영은 인형 같은 외모로 단번에 시청자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후 다수의 드라마와 영화에 출연하며 꾸준한 연기 활동을 펼친 이세영.

0041

2003년에는 드라마 ‘대장금’에 출연, 서장금의 라이벌이었던 최금영 아역으로 분해 귀여운 악행을 펼치며 열연을 선보여 존재감을 드러냈으며 영화 ‘여선생VS여제자’를 통해 호평을 받은 바 있다.

한편, 이세영은 현재 KBS2 주말드라마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에 출연 중이다.

005

온라인 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