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스 안에서 ‘자위’ 뒤 여학생 머리에 정액 묻힌 남성

2017년 5월 4일
▼사진출처: (좌)응답하라 1988 드라마 캡처(해당사진은 기사내용과 무관함)_기사와 무관한 사진 /(우)온라인 커뮤니티

page


이젠 버스에 앉을 때도 조심해야 할 것 같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통해 버스에서 발생한 엽기적인 ‘사건’이 공개되면서 누리꾼들 사이에 화제를 모으고 있다.

사건의 정체는 ‘버스에서 자위행위 하다 앞사람에게 정액을 묻힌 한 사람’이라는 끔찍한 제목의 이야기이다.

이는 지난 2014년 11월에 발생한 사건으로, 당시 오후 9시쯤 인적이 한산한 제주도 서귀포시행 시외버스에서 김 모 씨는 버스 안에서 자위행위를 하고 앞자리에 앉아 있는 처음 본 10대 여학생의 머리에 정액을 묻히고 도망갔다.

신고를 받은 경찰은 버스 내에 설치된 CCTV 영상을 확보해 곧바로 수사에 들어갔고 며칠 후 경찰은 서귀포시 주거지에서 김 모 씨를 체포했다.

체포 당시 김 모 씨는 ‘10대 여학생을 강제 추행한 혐의’를 받았으며 경찰 조사에서 김 모 씨는 모든 혐의를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이제는 버스에서도 조심해야 돼.”, “도대체 왜.. 여기서 이러시면 안 됩니다.”, “저 여학생 어떡해ㅠㅠ”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