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급 요요현상, 일본의 어느 걸그룹 멤버 (사진9장)

2017년 5월 24일

009

▲사진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이하)


쪘다, 빠졌다… 고무줄 몸무게를 반복하는 일본의 어느 아이돌이 화제다.

그 주인공은 ‘모닝구스메’의 9기 멤버 스즈키 카논(17). 그의 고무줄은 심해도 많이 심하다. 매년 10kg 가량이 늘었다, 줄었다를 반복하기 때문.

먼저 데뷔 초의 스즈키의 리즈시절을 살펴보자.

011 003

한눈에 봐도 늘씬한 몸매의 그녀였지만 데뷔 1년 만인 지난 2012년엔 약 10kg 가량이 늘었다고.

012 013 014

하지만 그것도 잠시 2013년 여름, 다시 날씬한 모습으로 등장했다.

그러나 놀랍게도 2014년, 스즈키는 다시 통통한 몸매로 돌아가면서 안티들로부터 많은 비난을 받았다. 결국 스즈키는 ‘통통녀’ 콘셉트로 ‘아이돌 넘버원 통통녀’라는 별명으로 나가는 듯 싶었다.

001

하지만 2014년, 스즈키는 다시 다이어트에 돌입하며 2015년 7월 다시금 9kg를 감량했다. 하지만 그녀의 요요현상이 여전히 계속됐다. 다시금 약 12kg가 늘어난 것.

002

이에 대해 일본 언론들은 “과도한 스케줄로 피로가 쌓이면서 요요가 반복되는 것 같다”라고 전했다.

아무래도 남의 얘기 같지가 않다. 단 시간에 빠른 효과를 보기 위한 무리한 다이어트는 아무래도 요요를 동반하기 마련이다. 좀 더 건강한 모습을 위한 다이어트를 해보는 건 어떨지.

온라인 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