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고통을 분담하겠습니다” 세입자들에게 날아온 한통의 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