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2 남동생이 제 자위영상을 팔고 다녔습니다”

321288_89879_5648

▲사진출처 : tvN ‘혼술남녀’/’식샤를 합시다'(해당사진은 기사내용과 무관함)


중학교 2학년 남동생의 끔찍한 ‘돈벌이’가 발각됐다.

지난 18일 네이트 판에는 ‘동생이 내 자위영상 팔고 다녔어’라는 충격적인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고3인 A양은 이날 샤워를 하던 중 무심코 새로 산 크림을 욕실선반에서 꺼내던 중 두루마리 휴지들 사이에 숨어있던 동생의 휴대폰을 발견하게 됐다.

A양은 “밖에서 볼 땐 휴대폰은 전혀 안 보이고 카메라 렌즈만 욕조쪽으로 보이게 설치했더라고. 순간 너무 놀라서 머리가 새하얘져서 다리에 힘이 풀렸어. 일단 휴대폰 동영상을 정지 시키고 엄마한테 다 말했어. 엄마 보니까 갑자기 울컥해서 울었어”라고 말했다.

알고 보니 동생은 이날이 처음이 아니었다. 거의 두세 달 전부터 시작된 ‘몰카’. 영상만 20개 가량 정도였다. 심지어 A양의 자위 영상까지.

A양은 “세세하게 쓰기도 쪽팔리고 그냥 나가 뒤X고 싶은어. 엄마는 화나서 동생 뺨 때리고 아빠 집 온지 2시간쯤 되셨는데 아직 동생 X맞고 있음”이라고 말했다.

또한 동생의 단톡방을 확인한 결과 동생은 촬영한 누나의 영상을 온라인에서 만난 사람들에게 돈을 받고 팔았다. 단톡방에 있는 사람만 5명.

001

A양은 “샤워영상 팔다가 자위영상 파니까 가격을 아주 올려팔더라고? XXX이. 손쉽게 돈 벌 수 있어서 좋았나봐. XXXX가”라며 “부모님한텐 너무 쪽팔리고 수치스러워서 자위영상이라고는 안 하고 그냥 샤워영상 팔고 다녔다고 얘기했는데 곧 알게 되시지 않을까. 동생이랑 딱히 사이가 나빴던 것도 아닌데 동생이라는 놈이 이러고 다녔다는 게 너무 확나고 진짜 죽어버리고 싶다”라고 말했다.

이어 “모르는 사람들한테 내 영상이 팔린 건데 주변 사람들이 보게 될지 어떻게 알아. 친동생도 신고할 수 있는 거지? 나 진짜 어떻게 해야할지 모르겠어. 조언 좀 부탁해. 그냥 죽는 게 제일 쉬울 것 같기도 해. 제정신이 아니야”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설마… 주작 아니야? 말도 안돼”라는 반응과 동시에 “너 잘못은 없어. 동생 죽기 전까지 패. 넌 그럴 자격 있어”, “신고는 가능하겠지만 부모님이 막으시겠지. 아 내가 진짜 화나네”, “어차피 밖에서 사람들이 못 알아봄. 그러니까 너무 걱정하지 말고 걍 진짜 죽기 전까지 때려” 등의 분노 섞인 반응을 보였다.

꽃돼지윤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 관련기사

아이돌 100명이 뽑은, 걸그룹 외모 TOP5

아이유의 ‘피부색’ 변천사. 데뷔 초 VS 요즘 (사진16장)

첫날밤도 못 치뤘다던 ‘400kg’ 부부, 그 후 2년 간 폭풍 다이어트에 돌입했더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