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고 예쁠수록….” 중국에서 ‘여성 시신’이 고가에 거래되는 이유

AKR20170405097100083_01_i

▲사진출처: 연합뉴스

(베이징=연합뉴스) 진병태 특파원 = 중국에서 이른바 ‘영혼 결혼’을 위해 여성 시신을 사고파는 일이 여전히 벌어지고 있다고 중국 신화통신이 5일 보도했다.

중국인들이 조상 묘소를 찾아 성묘하는 전통명절인 칭밍제(淸明節·청명절)를 맞아 신화통신은 중국 일부 지역에서 결혼하지 못한 남자 옆에 묻기 위해 여성 시신을 사고파는 악습이 지금도 이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1949년 신정부 수립 당시 법으로 금지됐지만 산시(山西)와 산시(陝西), 간쑤(甘肅), 허난(河南), 광둥(廣東) 등지의 농촌 지역에서 여전히 횡행하고 있다.

미혼 남성이 죽은 뒤 여성과 합장해주지 않으면 후손들에게 불길하다고 미신 탓이다.

통신에 따르면 산시(山西)성에서 인구 76만명 현(顯)급 도시인 훙퉁(洪洞)에서 2013년 이래 여자 시신 27구가 도난당했다. 실제 도난당한 시신 수는 이보다 많을 것으로 보인다. 가족들이 시신이 사라졌다는 것을 창피하게 생각하기 때문에 당국에 고발하지 않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훙퉁현의 왕모씨는 3일 전에 짚으로 인체모형을 만들어 부친과 합장했다. 사람들로부터 비웃음을 당할까 밤에 몰래 작업을 진행했다. 짚으로 인체모형을 만들어 합장한 것은 2년전 모친의 시신을 도난당했기 때문이다. 그는 부모님이 살아서 한이불을 덮고 죽어서 한 자리에 묻힐 것으로 생각했지만, 부친은 죽어서 혼자 몸이 됐다고 한탄했다.

지난해 칭밍제 기간에 훙퉁현의 장모씨는 죽은 아들의 ‘영혼 결혼’을 위해 여자 시신을 18만 위안(약 3천만 원)을 주고 샀다.

또 다른 주민인 징모씨는 2015년에 숨진 형을 위해 여자 시신을 3천 위안에 샀다. 1인당 연간 국내총생산(GDP)이 8천 위안에 불과한 이 도시에서 상당한 부담일 수밖에 없다. 징씨의 아내는 “인체모형으로 충분하다고 생각했지만, 어른들이 자식에게 나쁜 영향을 줄 수 있다고 만류했다”고 전했다.

2012년 이래 중국 형사법정은 40건의 ‘영혼결혼’에 대해 심리를 벌인 것으로 나타났다.

시신 절도가 횡행하면서 일부 지역에서는 이를 막기 위해 촌민들이 숨진 여자의 묘소에 몇주씩 불침번을 서기도 하고 아예 콘크리트로 봉분하거나 마을 안에 묘지를 만들기도 한다고 통신은 전했다.

jbt@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운동 좀 하라고 몸이 우리에게 보내는 신호 5가지

북한 김정은이 탈북을 막기 위해 국경에 설치한 최악의 덫

죽음을 경험했던 사람들이 죽음 1초 전 느꼈던 경험 8가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