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청소년 ‘섹스팅’ 문화 심각…처벌·계도 놓고 논란

2015년 7월 8일   정 용재 에디터

2015-07-08 17;47;10

출처: https://www.flickr.com/photos/pro-juventute

2015-07-08 17;47;43

출처: https://www.flickr.com/photos/pro-juventute


LA교육청, 9월부터 ‘섹스팅 계도

캠페인’…교육계 주목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김종우 특파원 =

미국 로스앤젤레스(LA) 통합교육청은 오는

9월 새학기부터 산하 중·고교에서 휴대

전화로 성적인 메시지나 사진, 동영상을

주고받는 ‘섹스팅'(Sexting) 계도 캠페인을

본격적으로 전개하기로 했다.

.

교육청은 이를 위해 정규 수업시간 외

섹스팅에 관한 교육 시간을 별도 편성하고,

동영상과 책자, 교육 계획서 등을 제작해

일선 학교에 전달할 예정이다.

 .

특히 이 섹스팅 교육에는 부모들도

참관시켜 자녀들과 토론을 하는 시간도

마련했다. 이 캠페인에는 교사와 학생들뿐만

아니라 시 공무원, 시 검찰국과 학교 경찰,

각 지역공동체 대표, 카운슬러 등도

동참토록 할 예정이다.

 .

LA 통합교육청이 이처럼 섹스팅 계도

캠페인에 나선 것은 지난 3월 LA 시

베니스 고교에서 남학생 9명이 여학생

2명을 상대로 성관계 장면을 휴대전화와

사회관계망 서비스(SNS)에 유포한 혐의로

체포된 사건이 계기가 됐다.

.

교육청 관계자는 “이 사건을 통해서

청소년들이 죄의식 없이 섹스팅을 하고

있다는 점을 알게 됐다”면서

“무작정 처벌하기보다 계도에 나서는 게

시급하고 교육적으로도 올바른

방향이라는데 의견을 모았다”고 말했다.

 .

이는 미국 교육계 내에서는 청소년의

섹스팅 문제를 어느 수준까지 처벌해야

하느냐를 둘러싸고 논란이 이는 것과

무관치 않다.

 .

보수 진영에서는 섹스팅이 성폭행과

아동 매춘 등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큰 만큼

강력한 처벌을 주장하는 반면, 진보 진영은

목적 없는 처벌로는 청소년 범죄자들만

양산할 뿐이라고 반박하고 있다.

 .

이 같은 상황에서 LA 통합교육청의 섹스팅

계도 캠페인은 실험적 성격을 띠고 있으며,

캠페인 사후 결과가 섹스팅 대처법에서

하나의 시금석이 될 것이라는 의견이

적지 않다.

AKR20150708015300075_01_i

실제로 미국 청소년들의 섹스팅 문화는

심각한 수준에까지 이른 상황이다. 문제는

청소년들이 죄의식 없이 섹스팅을 하고

있다는 점이다.

 .

지난해 4월 버지니아 주 페어팩스 카운티

 경찰은 지역 내 고교생 19명이나 연루된

섹스팅 사건을 수사했다. 이들은 사진

100여 장을 사회관계망 서비스나

문자메시지를 통해 공유된 것으로 알려졌다.

 .

리처먼드에서는 6개 카운티에 걸쳐

100여 명의 청소년들이 1천여 장의 성적인

사진과 동영상을 주고 받은 사실이

적발되기도 했다.

 .

게다가 청소년들의 섹스팅 문화는

스마트폰의 대량 보급으로 급속히 확산하고

있는 추세다.

 .

텍사스대 제프 템플 교수팀이 지난해

텍사스 주 동남부 지역에 사는 고교 2∼3년

 974명을 대상으로 한 연구조사에서

응답자의 28%가 섹스팅을 해본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

이 연구조사는 6년간 섹스팅이 실제

성생활과 어떤 연관성이 있는지를 알아보기

위한 것으로, 섹스팅을 해본 청소년은 그

렇지 않은 경우보다 성경험을 할 가능성이

7배나 많은 것으로 분석됐다.

여론조사기관 퓨리서치센터가 지난해

4월 시행한 여론조사에서도 휴대전화를

가진 미국 성인 가운데 성적인 사진과

동영상을 전송한 사람의 비율은 9%로

전년도에 비해 3%포인트 늘었다.

이 같은 사진·동영상을 수신한 경험이 있는

사람의 비율은 20%로, 1년 전 조사에

비해 5%포인트 증가했다.

 .

스티븐 지퍼맨 LA통합교육구 관할

경찰서장은 “이번 캠페인은 섹스팅의

위험성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면서

“섹스팅이 성폭력과 아동 매춘과 같은

범죄로 이어질 가능성이 있는 만큼 학생들

 스스로 책임감을 갖도록 하는 게

목적”이라고 했다.

AKR20150708015300075_02_i

jongw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