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지하철, ’24시간’ 운영 추진한다”

외신들이 입을 모아 극찬한다는 ‘서울 지하철’의 남다른 클라스, 이젠 심야·새벽시간대에도 만나볼 수 있을지도 모르겠다.

11일 아시아경제는 서울시 관계자의 말을 빌려 지하철 1~8호선을 운행하는 서울교통공사가 24시간 전동차 운행을 위한 연구 용역을 발주했다고 보도했다.

서울교통공사는 심야 지하철 운행을 위해 어느정도 수요가 있는지 연구를 진행할 예정. 시간대별 이용인원, 야간 유동인구 등을 고려해 어느 요일과 노선이 24시간 운행에 가장 적합한 지도 검토할 계획이다.

현재 서울 지하철은 모든 노선의 막차가 자정께 출발해 새벽 1시를 전후에 운행을 종료하고 있다. 하지만 최근 들어 심야시간대 안전하고 편리한 교통서비스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면서 ‘24시간 지하철’의 필요성이 대두되고 있는 상황.

실제로 2013년 도입한 ‘올빼미버스’ 역시 큰 인기를 끌지 않았는가.

다만 예산, 안전성 등 넘어야할 과제 역시 만만치 않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한편, 공사는 올해까지 연구 용역을 마친 뒤 내년 초 쯤 구체적인 계획을 확정, 발표할 예정이다.

꽃돼지윤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 사진 = GettyImgaesBank·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