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은 세대 상당수, 고통스러운 성관계한다 (연구)

School Stroy 기자 2017년 8월 18일 입력
						
						

[속삭닷컴] 캐나다의 젊은 남녀들 가운데 상당수가 고통스럽고 불만족스러운 성생활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이 같은 문제점은 나이가 들면서도 별로 개선되지 않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캐나다 뉴브런즈윅대의 최신 연구 결과다.

요즘 젊은 세대들은 부모 세대들보다 성관계를 덜 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런데 이번 연구 결과를 보면, 젊은이들이 성관계를 즐기지도 못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져 충격적이다.

캐나다 뉴브런즈윅대 연구팀이 16~21세 400명을 조사한 결과 여성의 79%와 남성의 84%가 2년 이상에 걸쳐 성적인 문제를 호소했다. 이들의 고민 가운데 대부분은 발기부전·오르가슴 도달 실패 등 육체적인 것이었다.

하지만 연구팀은 젊은 남녀들이 모두 성욕과 성적 만족감이 부족하다는 점을 심각하게 우려하고 있다. 연구의 주요저자 루시아 오설리번 박사는 “청소년들이 불쾌하고, 고통스럽고, 원치 않는 성관계를 하는 게 일반적”이라고 밝혔다. 그녀는 “젊은 남녀들이 성관계를 즐기지 않는다면, 의무감 때문에 어쩔 수 없이 하고 있는 셈”이라고 지적했다.

이번 연구는 질 파열 때문에 대학건강센터에 가야 할 젊은 여성들이 뜻밖에 매우 많다는 대학병원 간호사들의 지적에 따라 이뤄졌다. 간호사들은 윤활제로 충분히 예방 또는 치료가 가능한데도 많은 청소년들이 질 파열로 고통받는 이유에 대해 의아해했다.

질 건조증은 폐경·성병 재발·다낭성 난소증후군 등 때문에 발생할 수 있다. 하지만 이번 사례들의 경우 성욕이 낮아 성관계를 즐기지 않는 데 따른 것으로 연구팀은 분석했다.

오설리번 박사는 “성관계의 위험성에 대해 너무 많이 듣는 등 어린 시절의 부정적인 메시지로 인해 이런 성적인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고 밝혔다.

또 항생제가 듣지 않는 임질 등 성병, 포르노에 대한 무분별한 노출의 위험성을 들어 안전한 성관계를 지나치게 강조하기 때문에 청소년들의 성적 만족도가 낮아질 수 있다는 것이다,

이 내용은 ‘성의학’저널에 발표됐다.

기사 및 이미지 제공=속삭닷컴 김영섭 기자

★ 관련기사

섹스가 무서워요, 섹스 공포증

사랑에 빠지면, 지적 능력도 향상

선물 받으면 女 ‘행복’, 男 ‘부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