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령대별로 좋은 성관계 횟수…20대는? (연구)

School Stroy 기자 2017년 8월 21일 입력
						
						

[속삭닷컴] 미국인들의 성관계 빈도는 나이에 따라 큰 차이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평균 성관계 횟수는 18~29세의 경우 112회(주 2회꼴)인 데 비해, 40대의 경우엔 69회로 젊은이들의 절반 수준에 그쳤다.

세계적인 성 연구기관인 킨제이연구소의 연구 결과다.

킨제이연구소의 ‘성·생식·성별 연구’ 결과에 따르면 나이대에 따라 평균 성관계 빈도가 주 1회에서 월 1회꼴로 다르다는 것을 예측할 수 있다. 30대의 경우 연평균 86회(주 1.6회꼴) 성관계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나이가 듦에 따라 평균 성관계 횟수가 부쩍 줄어드는 것은 가족에 대한 의무감, 일상적인 스트레스, 육체적·정신적 질병 등 때문인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육체적 변화와 나이 듦에 대한 느낌이 성관계 경험에 영향을 주는 것으로 밝혀졌다. 킨제이 연구소 저스틴 레흐밀러 박사는 “나이가 들수록 만성 질병의 발병 확률이 높아지고, 이는 성행위의 빈도와 질에 부정적인 영향을 준다”고 밝혔다.

결혼도 성관계 빈도를 좌우하는 중요한 역할을 한다. 결혼한 부부의 34%는 주 2~3회, 45%는 매월 몇 차례, 13%는 매년 몇 차례에 걸쳐 성관계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종전 연구 결과를 보면 결혼한 부부들, 성관계를 많이 하며 충실한 관계를 유지하는 커플들의 행복감이 더 높다. 하지만 행복감은 일정한 성관계 횟수를 지나치면 시들하게 마련이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설문조사 응답자들은 성관계의 빈도가 높아짐에 따라 행복감이 높아진다고 답변했다. 하지만 행복에 영향을 주는 빈도는 기껏해야 주 1회였다.

주 4회 이상 성관계를 하는 사람들은 주 1회 성관계를 하는 사람들보다 더 행복하다고 답변하지 않았다.

또 부부들은 나이가 듦에 따라 성관계를 덜 하지만, 여성들은 성생활의 질이 더 좋아진다고 응답했다. 북미폐경학회 2016년 연차회의에서 발표된 연구 결과에 따르면 이는 여성들이 알몸으로 있을 때 더 편안하게 느끼는 것과 관련이 있다.

여성들은 알몸으로 있으면 편안한 느낌이 들어 더 자신 있게 성적인 표현을 하고, 파트너에게 자신의 요구사항을 말한다. 다시 말해, 이 여성들은 성행위보다는 성관계의 정서적이고 친밀한 측면을 더 중시하거나 성행위를 스스로 조정하기 시작한 것이다.

성관계는 어떤 나이에서든 유익하다. 성관계 횟수가 평균보다 높든 낮든 똑같든 간에, 나이가 들면 성관계의 양보다는 질을 더 중시하게 된다. 자주 평범한 성관계를 할 경우에는 관계의 불만족으로 이어질 수 있다. 하지만 어쩌다 한 번 해도 멋지게 하는 성관계는 부부 사이에 정열의 불꽃이 살아 있게 해준다.

기사 및 이미지 제공=속삭닷컴 김영섭 기자

★ 관련기사

섹스가 무서워요, 섹스 공포증

사랑에 빠지면, 지적 능력도 향상

선물 받으면 女 ‘행복’, 男 ‘부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