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에서 성관계하면 벌어지는 일

School Stroy 기자 2017년 8월 28일 입력
						
						

우주에서 성관계하면 어떤 일이 벌어질까?

[속삭닷컴] 언론 매체에 가끔 등장하는 표현인 ‘마일 하이 클럽’(mile high club)은 비행기 등에서 ‘고공 성관계’를 즐기는 사람들을 일컫는다. 그런데 마일 하이 클럽보다 높은 우주공간에서 성관계를 즐기는 사람들은 뭐라 불러야 할까?

최근 과학자들이 ‘우주 성관계’에 대한 긴급 연구를 촉구하는 한편, 미래에 다른 생성에서 태어날 아기들은 현재의 아기들과는 아주 딴판일 수 있다고 경고하고 나섰다. 특히 응급의학 전문가들은 인간의 생식이 장차 매우 중요한 문제로 떠오를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이 같은 움직임은 세계 각국의 우주기관들이 달이나 화성에 식민지 건설에 대한 희망을 품고 관련 첨단기술의 개발에 애쓰고 있는 가운데 나온 것으로 주목된다.

전기자동차회사 테슬라 CEO인 일론 머스크는 지난해 야심찬 프로젝트 ‘행성 간 교통 시스템’을 공개했다. 이 시스템은 화성에 100만 명이 살 수 있는 인간식민지를 건설하기 위해 사람들을 80일 만에 화성에 데려가는 수단이다.

미국 조지워싱턴대 보건대학원 크리스 렌하르트 교수(응급의학)는 ‘우주 성관계 문제는 매우 중요한데도, 아직까지 이에 대한 이해도가 너무 낮다“고 최근 경고했다. 그는 지난달 열린 ‘대서양의 발사대와 딥 스페이스로의 귀환’이라는 웹캐스트 행사의 주제발표에서 ”인류의 우주비행이 생명활동과 영양에 비치는 영향 등 우리가 연구해야 할 일들이 매우 많다“며 이 같이 경고했다.

렌하르트 교수는 “우주 식민지의 건설에 가장 중요한 구성 요소 중 하나는 아기를 갖는 생식의 문제”라고 말했다.

현재 과학자들은 인간이 우주에서 생식하거나, 특정 우주환경에서 출생할 경우 무슨 일이 벌어질지 전혀 모르고 있다.올해 일본 과학자들은 국제우주정거장에서 9개월 동안 살았던 마우스의 동결 정자를 이용해 새끼를 출산시키는 데 성공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우주의 방사능 수치가 극단적으로 높은데도 생식이 가능하다는 것을 시사한다.

렌하르트 교수는 질문응답 시간에 “극미중력(microgravity) 또는 천체 표면 등 우주에서 태어난 아기가 어떻게 될지 전혀 모른다”고 말했다. 그는 “그 아기들이 뼈가 제대로 자랄지, 지구에 올 수 있을지, 과연 직립보행을 할 수 있을지 전혀 알 수 없는 노릇”이라고 답변했다.

한편 극미중력(Micro-gravity) 상태에서는 체중과 칼슘이 감소한다. 체액은 인체의 상반신에는 더 많이, 하반신에는 더 적게 재분배된다. 체중은 질소 부족으로 근육조직이 손실되면서 줄어든다. 정맥·동맥이 약해지고, 빈혈이 생긴다. 칼슘 부족으로 노인의 골다공증 발병 속도가 10배 더 빨라진다.

렌하르트 교수는 ”따라서 우리와는 한참 다를 미래의 인간은 인류 역사의 일대 전환점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기사 및 이미지 제공=속삭닷컴 김영섭 기자

★ 관련기사

여성이 남성보다 강하다. 과학적으로.
섹스가 무서워요, 섹스 공포증
사랑에 빠지면, 지적 능력도 향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