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진국 출신 사유리, 김재우에 “고추 쓰고 다니냐?”라고 말했다가…

일본 출신 방송인 사유리가 자국 방송을 통해 성교육을 받았음을 털어놨다.

2일 밤 방송된 케이블채널 On Style ‘바디 액츄얼리’에서 성인들을 위한 리얼 성교육 특강을 하던 사유리는 “진짜 옛날에는 성교육 같은 거는 자세히 안 하 잖아?”라고 운을 뗐다.


이어 “그러면 어떻게 배우냐? 나는 일본 방송을 보고 성교육을 했다. 일본 방송에서 정말 야한 말, 심한 말. 그런 코미디를 많이 보고 자라기 때문에 이런 거를 되게 이상하다고 생각하지 않았었거든”이라며 상대적으로 개방적인 일본 성문화에 대해 설명했다.

사유리는 “근데 나는 한국에 와서 제일 처음 놀란 게 ‘무한도전’ 같은 것도 나는 처음에 봤을 때 유재석이 야한 말을 하는지 계속 지켜보고 있는데 한 번도 안 하는 거야”라며 “근데 일본에서는 예능 같은 거 부모님이랑도 같이 본다. 부모님이랑 보고 있어도 그냥 별로 신경 안 쓰게 된다”고 덧붙였다.

사유리는 개그맨 김재우와의 19금 일화도 털어놨다. 그녀는 “솔직히 일본에서는 성적인 농담 많이 한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그래서 나는, 내 친구 김재우가 있다. 친하니까 ‘고추 쓰고 다니냐?’고 물었다. 그랬더니 그냥 웃고 넘어갔다”고 고백했다.

그 이유에 대해 사유리는 “보통 ‘너 여잔데 왜 그래?’라고 말을 하는데 김재우가 잘 받아주니까 물어봤다. ‘왜 야한 농담해도 괜찮아? 너는 미국에서 살았어?’라고 하니까 ‘너니까 받아주는 거지. 만약 한국 여자가 했으면 미친 거라고 생각 하지’라고 대답 하는 거야. 그래서 ‘아~ 부담스럽고, 이상하게 받아들이는 사람이 아직 많이 있구나’라고 느꼈다. 이거는 아마 문화차이 인 것 같다”고 고백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 사진=사유리 SNS, On Style ‘바디 액츄얼리’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