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앞에서 ‘하얀 가루’ 떨어뜨리는 몰래카메라 시도한 유튜버의 최후

경찰 앞에서 ‘하얀 가루’를 떨어뜨린다면..?

지난 달 30일 유튜버 데이지(デイジー,Daiji)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각성제 몰래카메라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 속에서 유튜버는 설탕을 각성제처럼 보이게 만든 후 투명한 봉지에 나눠 담았다. 그리고 검은 민소매를 입고 불량배 같은 몸짓을 하며 거리를 돌아다니기 시작했다.

공개된 영상에는 몰래카메라에 대한 시민들의 각기 다른 반응들이 담겨 있다.

두 여성은 유튜버가 하얀 가루를 떨어뜨리자 이를 마약으로 생각해 깜짝 놀라 경찰에 신고 하려는 모습까지 보였다.

다른 시민들은 유튜버에게 “물건을 떨어뜨렸다”고 말해주거나 본체만체 가던 길을 가는 사람들도 있었다.

그는 심지어 경찰에게까지 이런 실험을 진행했는데, 경찰서에서 길을 묻는 척 연기를 하던 유튜버는 실수인 척 하얀 가루를 바닥에 흘렸다.

경찰관이 떨어뜨린 하얀 가루를 보자 유튜버는 당황한 척 줄행랑을 쳤고, 그러자 경찰관은 그를 끝까지 추적하기 시작했다. 이를 본 다른 시민들도 경찰을 뒤따라 유튜버를 뒤쫓기 시작했다.

결국 잡힌 유튜버는 “몰래카메라였다”며 선처를 호소했지만, 이미 주변에 있던 경찰과 경찰관까지 모두 출동한 상황이었다.

카메라맨까지 현장에 나타나 해명하고 나서야 사태는 진정됐고, 경찰은 그를 훈방 조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경찰한테 이런 장난을 치는 것은 도를 넘었다” “엄하게 처벌해야 한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안녕하시현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사진 = YouTube ‘KakkeeeVlog Daiji デイジー’